컨텐츠 바로가기

정신과 의사 원희룡 부인 "이재명, 소시오패스…'사기꾼 특징' 매력적"

댓글 8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원희룡 국민의딩 대선경선 후보의 부인 강윤형씨가 지난 20일 대구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에 나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냉혹한 평가를 내렸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의 부인이자 정신과 전문의 강윤형씨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정신과적으로 볼 때 전형적인 소시오 패스(sociopath), 반사회적 성격장애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냉혹한 진단을 내렸다.

서울대 의대 출신인 강윤형씨는 지난 20일 대구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인 '관풍루'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 지사에 대한 평가를 부탁받자 원희룡 후보와 닮은 듯하지만 극명하게 다르다고 했다.

닮은 점에 대해 강씨는 "원 후보나 이 지사가 동갑으로 나이가 같다는 건 동시대 살았다는 의미로 어린시절 굉장히 가난했다라는 점이 비슷하다"고 했다.

다만 "원 후보 어린시절은 가난했지만 따뜻하고 인자했던 부모 밑에서 사랑을 받고 자랐다"며 이러한 성장배경이 성격형성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음을 강조했다.

이에 진행자가 "혹시 이 지사 욕설을 들어봤는지"를 묻자 강씨는 "정신건강상 좋지 않아 안 들으려 했고 안 듣고 싶다"고 손사래쳤다.

강윤형씨는 "이 지사를 정신과적으로 보면 소시오패스, 반사회적 경향을 띠고 있다"며 세상에 대한 분노, 공존해야 할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나 배려보다는 어떤 뒤틀림, 원한의 한풀이 (등이 이 자사에게 보인다)"고 주장했다.

정치인으로서 원 후보와 이 지사 차이에 대해 강씨는 "이 지사는 행정경험만 있지만 원 후보는 입법(국회의원), 사법(검사), 행정(도지사) 모두 다 경험했다"라는 점을 든 뒤 무엇보다 "대장동 등 도덕성에 극명하게 차이가 있다"며 이 지사를 괴롭히고 있는 대장동 논란을 꺼내 들었다.

또 강씨는 "정책적으로도 차이가 있는데 이 지사는 기본소득으로 국민들을 현혹시켰다"며 그럼에도 "이 지사 지지율이 이정도 나오는 것이 안타깝고 민주당 후보가 된다는 건 대한민국의 걱정이다"고 이 지사를 끌어 내렸다.

강윤형씨는 "사기꾼들은 굉장히 매력적이다"며 "반사회적 성격장애를 일으키는 분들의 특징이 자신은 괴롭지 않고 주변이 괴로운 점"이라며 이 지사를 슬쩍 '사기꾼'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사기꾼들은) 95%진실, 5% 거짓을 갖고 상대를 이용해 현혹한다"며 이 지사도 "(국민들에게) 매력적인 부분을 계속 보여줘 굉장히 두렵다"라는 말로 이 지사가 거짓으로 국민들을 현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