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과 콜드플레이 크리스 마틴의 우정이 빚어낸 “마이 유니버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세계적 록밴드 콜드플레이(Coldplay) 크리스 마틴이 방탄소년단(BTS) 진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고, 진은 콜드플레이(Coldplay)와의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의 숨은 공로자였음이 드러나면서 세계 최고 아티스트들 간의 특별한 우정이 주목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방탄 TV(BANGTANTV)는 지난 14일 'Meeting with Coldplay - BTS' 제목의 영상에서 지난 9월 미국 일정 중 미국 아폴로극장에서 콜드플레이와 함께 협업곡인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를 라이브로 부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진은 멤버들과 함께 콜드 플레이의 악기와 무대를 구경 한 뒤 크리스 마틴의 제안으로 즉석에서 라이브로 노래도 부르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즉석라이브를 마친 후 크리스 마틴은 2012년부터 자신이 사용한 가장 아끼는 최애 기타에 진의 별명 ‘월드와이드핸섬(Worldwide handsome)’을 직접 써서 하트까지 그려서 건넸다.

크리스 마틴은 직접 기타줄을 튜닝 후 진에게 연주 해볼 것을 제안했고 진이 전에 무대에서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른 적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서 자신감이 없어 보이자 칠 수 있도록 손을 잡고 G코드를 가르쳐주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감사 인사를 전하는 진과 크리스 마틴은 밝은 웃음을 지은 채 포옹을 나누며 다정한 모습으로 서로의 어깨에 팔을 두르고 사진을 찍었다.

특히 크리스 마틴은 진에게 기타를 건낼 때 최애 기타에 입을 맞추는 모습을 보이며 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는 악기 연주 하는 사람에게 늘 무대에서 쓰던 소중한 악기라는 뜻인 동시에 애정의 표현인 것으로 이에 진은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답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 진의 에피파니 뮤직비디오가 1억뷰를 기록한 다음날, 방탄소년단의 공식 팬사이트 위버스(Weverse)에 진이 찾아와 11개의 댓글과 3개의 포스트를 남기며 팬들과 소통한 후 마지막으로 ‘자랑티비’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소중한 보물을 찍은 사진 한 장을 게시했는데, 바로 크리스마틴의 사인이 담긴 기타가 전시되어 있어서 팬들은 이 사진 한 장으로 전해진 뜨거운 우정과 진심에 감동했다.

둘의 특별한 우정은 이 때 외에도 여러 공연이나 인터뷰마다 반복되어 증명되었다.

지난 26일 콜드플레이가 뉴욕 글로벌 시티즌 라이브 공연의 주요 무대를 장식하며 최근 방탄소년단과 컬래버레이션 신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를 선보인 공연에서 우주 테마로 장식한 무대 연출과 함께 대형 스크린에 방탄소년단이 영상으로 등장할 때, 화면에 진이 등장하자, 크리스 마틴이 진을 향해 유일하게 '월드와이드핸섬!'이라고 외친 적이 있다.

이들의 특별한 우정에 대해 미국 최대의 라디오 방송국 iHeartRadio 공식 트위터 계정을 비롯해 World Music Awards, CNN Indonesia, Bandwagon, zoomtv, Koreaboo, K-GEN, Studio92, Inquirer 등 세계 각국의 공식 계정들과 매체에 의해 일제히 공유된 바 있다.

진과 크리스 마틴의 특별한 우정은 이에서 멈추지 않고, 사실은 이 콜라보가 성사되게 된 아이디어가 진의 제안에 의한 것이라는 크리스 마틴(Chris Martin)의 인터뷰가 공개되며 팬들은 또 한번 깜짝 소식에 놀라고 감동했다.

크리스 마틴은 최근 'On Air With Ryan Seacrest'쇼의 라이언 시크레스트와의 인터뷰에서 BTS와의 최근 협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그 아이디어는 바로 진, 월드와이드 핸섬 진에 의해 제안됐다"고 이야기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실 진이 수년 동안 이 영국 록 밴드인 콜드플레이의 팬이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며 팬들은 진의 즐겨듣는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에서 콜드플레이의 노래를 자주 볼 수 있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은 2017년 'JBTV in Chicago Secret Show'의 인터뷰에서 요즘 즐겨듣는 노래에 대한 질문에 콜드플레이의 비바라비다(Viva la Vida)를, 빌보드 인터뷰에도 좋아하는 록 밴드에 대한 질문에 콜드플레이를 언급했다.

또 같은 해 한 매체의 방탄소년단 단독 인터뷰에서도 팬들이 보내온 질문 중 콜라보레이션을 하고 싶은 해외 아티스트, 또는 동경하는 아티스트에 대한 질문에 "콜드플레이(Coldplay)를 굉장히 좋아합니다. 너무 대단하신 분들이라 콜라보까지는 아니고 멀리서나마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해외 매체 올케이팝이나 케이부 등에서는 연일 이 특별한 우정에 대해 보도하며 진이 그룹을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로 좋은 프로젝트를 만드는데 일조를 하는 멤버이며 이번 컬래버레이션으로 진이 콜드플레이의 가장 성공한 팬으로 불릴 수 있을 것이라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팬들은 자신의 플레이 리스트에 콜드플레이의 노래를 추천했으며 팬이기도 한 진이 크리스 마틴에게 오랜시간 무대에서 연주하던 최애 기타를 선물로 받은 일과 크리스 마틴이 이후 인터뷰나 공연에서‘ 월드와이드 핸섬’ 진을 외친 일은 국경을 초월한 아티스트들 간의 특별한 우정이 만들어 낸 시너지를 보는 듯 해 마이 유니버스의 흥행이 계속 이어지기를 응원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