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역 쪽방촌, 22층 최신 빌딩으로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양동구역 제11·1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 확정

쪽방촌 자리 최신 임대주택 및 복지센터 건립, 상업 시설

‘선(先)이주 선(善)순환’으로 개발과 재정착 공존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서울역 인근 쪽방촌이 22층 높이의 최신 빌딩으로 변신한다. 또 기존 주민들을 위해 182세대 규모의 임대주택과 사회복지시설을 먼저 만드는 ‘선이주 선순환’ 이주대책도 시행한다.

서울시는 지난 21일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개최하고 중구 남대문로5가 580번지 일대 양동구역 제11·1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헤럴드경제

양동구역 재개발 조감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역 일대 소위 쪽방촌을 재개발 하는 것이 이번 도시계획의 골자다. 한국전쟁을 겪으며 판자촌이 형성된 이 지역은 1960년대 이후 서울역 전면으로 집창촌과 여관, 여인숙 등이 자리를 잡았고, 지금은 평균 56년 이상 된 노후한 건물에서 대부분의 주민이 사회의 도움으로 살아가는, 이른바 쪽방이 밀집되어 있는 곳이다.

약 3.3㎡의 단칸방이 대부분인 19개동에 약 230여명의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다. 현재 남대문 쪽방상담소에서 생활상담, 간호상담, 의료지원, 기초생활지원, 자활·자립지원, 정서지원, 안전점검 등의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건물 붕괴와 화재 등의 위험과 질병 등에 노출되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쪽방촌 주민들이 재개발로 인해 길거리로 쫓겨나지 않고 다시 정착해 살 수 있도록 새로운 주거공간을 마련해 우선 이주시키고 이후 철거와 공사를 시행하는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의 이주대책을 도입했다.

기존 쪽방 거주민의 재정착을 위한 182세대 규모의 공공임대주택, 입주민과 인근 주민의 자활과 의료, 취업, 커뮤니티 등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을 조성하는게 골자다. 공공임대주택은 사업 대상지내 쪽방 주민을 중심으로 공급하되, 독립생활이 어렵거나 입주자격이 없는 주민은 사회복지시설 내 일시보호시설에서 임시 거주하며 다양한 자활, 교육, 일자리 제공 등을 통해 다른 거주공간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헤럴드경제

전체적으로는 지금의 쪽방촌은 지상22층 규모의 업무시설로 탈바꿈한다. 건폐율 60% 이하, 용적률 1126% 이하, 높이 90m 이하의 업무시설을 건축하는 동시에, 쪽방주민 이주와 지속적인 복지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별도 건축물을 건립하고, 용적률 인센티브 완화를 받도록 정비계획을 확정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민간 주도로 쪽방 주민이 개발사업으로 인해 쫓겨나지 않고 지속적인 복지지원을 통해 사회구성원으로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향후 이곳과 유사한 지역의 개발사업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hoijh@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