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 사과 사진' 尹에…심상정 "더 이상 광주 출입 어려워"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전두환 발언을 두고 개에게 사과주는 사진을 게재한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정신 세척부터 하지 않으면 더 이상 광주 출입은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 후보는 22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진심어린 사과를 바라는 시민들을 조롱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계신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일자 지난 21일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라고 해명한 윤 전 총장은 다음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글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자 삭제 조처했다.

심 후보는 이를 두고 “마지못해 사과는 했지만 과연 광주 시민들이, 또 국민들이 이걸 진정한 사과로 받아들일 것이냐. 절대 그렇지 않다고 본다”라며 “뭐가 문제인지, 진정어린 사과가 무엇인지, 그것부터 제대로 인지하는 그런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윤두환’ 본색을 드러냈는데, 광주 시민들이 한 번 속지 두 번 속나”라면서 “법률 전문가인줄 알았더니 정말 ‘망언 전문가’다. 제가 그런 지적도 했다. ‘망언이 대선 전략이냐’”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단지 실수다 또는 실언이다, 이런 수준 갖고 회복이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특검을 수용해서 다 털고 가는 게 좋지 않겠나”라며 “그런 의사가 없는지 이 후보께 묻고 싶다”라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 내에서도 지금 검찰과 경찰 수사가 신통치 않다면서 특검 수용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이 후보도 고민이 많으실 것 같다”라며 “지금은 검찰의 부실 수사, 뒷북 수사로 검찰 스스로가 특검을 불러들이고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이 지사의 경기도 국감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공은 내 것이고 잘못은 다 남 탓으로 돌리는 ‘내공남불’ 처럼 들렸다”라며 “인허가권과 인사권을 가진 행정 책임자로서의 책임에 대해서는 좀 진솔하게 답하시길 바랐는데 그 점이 아쉽다. 공익 환수 설계만 했지 이익배분 설계는 모른다고 말씀하신 건 무책임했다”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