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6초 일찍 꺼진 누리호 3단 엔진…원인 규명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6초 일찍 꺼진 누리호 3단 엔진…원인 규명 착수

[앵커]

어제(21일) 발사된 누리호는 3단 엔진이 당초 계획보다 46초 일찍 꺼지는 바람에 모형 위성의 궤도 안착에 아쉽게 실패했습니다.

여러가지 가능성이 거론되는데, 정부는 원인 규명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굉음을 내며 하늘로 솟아오른 누리호.

목표했던 700km 고도에 도달하는 데 성공했고, 위성 분리하는 과정까지도 순조롭게 진행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