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광주서 전두환 기념비 밟은 이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 옛 망월묘역 땅에 있는 전두환 기념비 두발로 밟아

“윤석열 후보는 전두환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 몰라”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광주)=서인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광주 옛 망월묘역에 있는 ‘전두환 기념비’를 밟으며, 전두환 전 대통령 미화 발언을 한 윤석열 후보와 다른 행보를 보였다.

이 경기지사는 22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으로 이동했다.

옛 망월묘역은 1980년 5·18 당시 신군부에 의해 숨진 열사들이 처음 안장됐던 곳이다. 입구에는 참배객이 밟을 수 있도록 ‘전두환 기념비’가 땅에 박혀 있다.

‘전두환 기념비’는 전 전 대통령이 1982년 전남 담양군 방문을 기념해 세웠던 비석이다. 광주·전남 민주동지회가 ‘전두환 대통령 각하 내외 민박’이 새겨진 비석의 일부를 떼어내 참배객들이 밟고 지나가게 설치했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고 나오면서 전두환 비석을 밟고 있다. 이 후보는 묘역 입장 시에도 전두환 비석을 밟으며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후보를 언급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두환 기념비’ 앞에 선 이 지사는 기념비를 보며 “각하가 더 낮은 표현인데”라고 말하며 기념비에 한 발씩 천천히 올린 뒤 두 발로 눌렀다.

이 지사는 옛 망월묘역에서 참배한 뒤 이한열 열사 묘소를 찾아 묵념했다.

앞서 이 지사는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헌화·묵념하며 5월 영령의 넋을 기린 뒤 무명열사와 행방불명자 묘소를 잇달아 방문해 고개를 숙였다.

민주묘지 방명록에 ‘민주주의는 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이라며 ‘님들의 희생 기억하겠습니다’라고 남겼다.

이날 이 지사의 민주묘지 참배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등이 함께했다.

이 지사는 “윤 후보는 민주주의, 인권과 평화를 위해서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았고 민중의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며 “‘전두환’ 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i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