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연경 상하이 도착…4년 만의 중국 슈퍼리그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4년 만의 중국 슈퍼리그 복귀를 위해 22일 중국에 도착했다.
서울신문

‘배구 여제’ 김연경이 4년 만의 중국 리그 복귀를 위해 22일 출국했다.도쿄올림픽 후 국내에서 2021-2022시즌을 대비해 온 김연경은 이날 오후 상하이로 떠났다.사진은 중국 리그로 4년 만에 복귀하는 김연경. 2021.10.22라이언앳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후 국내에서 2021~22시즌을 대비해 온 김연경은 이날 오후 상하이에 도착했다. 그는 도착 후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규정에 따라 2주간 격리를 거쳐 팀에 합류한다.

김연경은 소속사인 라이언앳을 통해 “많은 고민 끝에 (중국 복귀를) 결정한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16일 개막한 V리그 여자 배구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제가 나오는 경기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지난 2005년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에 입단한 김연경은 2008~09시즌 팀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고 2009년 임대선수 신분으로 일본 JT 마블러스에 입단해 국외 생활을 시작했다.

2011년까지 JT에서 뛴 김연경은 이후 터키 페네르바체(2011∼17년)를 거쳐 중국 상하이에서 2017~18년 활약했다. 이어 터키 엑자시바시(2018~20년)와 계약이 끝나자 지난 시즌 흥국생명과 전격 계약하고 11년 만에 V리그에 복귀해 팀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는 지난 20일 시즌을 개막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