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쌍용차 인수전

산은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합병 관련 자금지원요청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 회장 “산은, 7000억~8000억원 대출 해줬으면”

산은 측 “언론 통한 일방적 주장 부적절 판단해”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산업은행은 22일 “쌍용차는 현재 법원과 회사 주관하에 회생 인가전 M&A(인수합병)가 진행 중”이라면서 “현재까지 법원, 회사 또는 에디슨모터스로부터 어떠한 자금지원 요청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산업은행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날 산은 관계자는 “산은의 자금지원은 국민의 부담으로 조성되는 만큼, 에디슨모터스 자금조달 내용과 수준, 향후 사업계획에 대한 충분한 입증과 검토를 거쳐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면서 “인수 관련 협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에디슨모터스가 언론을 통해 산은 지원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는 쌍용자동차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 강영권 회장이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쌍용차 M&A 현황과 추진 계획 등을 발표하면서 “산업은행이 7000억~8000억원의 대출을 해주면 좋겠다”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이날 강 회장은 쌍용차 인수 자금과 인수 후 자금 조달 계획도 공개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자금 3100억원을 1차 유상증자와 재무적투자자(SI), 전략적투자자(FI)로부터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인수 후 자금조달과 관련해서는 이미 상장된 쎄미시스코 또는 에디슨모터스를 통해 유상증자를 하거나 쌍용차와 합병한 뒤 상장해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으로 4900억~53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여기에 산업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으로부터 7000억~8000억원을 빌려 총 1조4800~1조6200억원을 조달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동걸 산은 회장은 전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사업성 판단이 안 된 상태에서 지원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자본 조달 수준과 사업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적절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강 회장은 “(이동걸 회장이) 쌍용차가 살아남을 수 있는 사업계획을 갖고 건전한 마인드를 가진 경영진이 나오면 지원을 한다고 했다”면서 “산은에서 에디슨모터스의 회생계획안을 제대로 보고 우리가 기술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줄 것”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