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우병우 사단' 논란 변호사, 공수처 부장검사 지원 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촬영 류영석]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이른바 '우병우 사단'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임 부장검사 후보자가 스스로 지원을 철회했다.

공수처는 22일 부장검사 후보자로 청와대에 추천한 임윤수 변호사와 관련해 "지원 철회 의사를 알려왔으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금일 인사혁신처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검사 출신인 임 변호사는 이달 1일 공수처 인사위원회가 대통령에게 추천한 공수처 검사 후보자 10여 명 중 한 명이다.

여당에서는 그가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을 통해 불법사찰을 한 혐의 등으로 실형이 확정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 가깝다는 점을 부각하며 부적절한 인사라는 점을 지적해왔다.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전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임 변호사는 우 전 수석과 검찰에서 여러 차례 같이 근무했고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천거돼 박근혜 정부에서도 같이 근무했다"며 "우 전 수석 재판에서는 그를 보호하려는 증언을 한 사람"이라며 추천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