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윤석열 입만 열면 거짓말… 개·사과 사진 누가 봐도 자택"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희망캠프에서 열린 '국가대표 출신 100인 홍준표 지지선언'에서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여자 핸드볼 금메달리스트 홍정호 전 선수가 받은 금메달과 국가대표 출신 100인의 사인을 모은 유니폼을 목에 건 채 환하게 웃고 있다. 2021.10.2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이른바 '개·사진' 논란을 해명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어찌 입만 열면 거짓말로 사태를 모면 하려고 하느냐"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2일 밤 페이스북에 "거의 같은 시간에 본인은 토론 하면서 집 근처 사무실에서 '개·사과' 사진을 찍었다고 했는데 윤 후보 공보특보는 그 시간에 KBS '주진우라이브'에 나가서 그 사진은 SNS팀 직원이 윤 후보 자택에 가서 찍었다고 했다"며 이같이 올렸다.

홍 의원은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었고,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느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사소한 것 같지만 그건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작은 거짓말은 큰 거짓말을 부르고 나아가 그것은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위기가 닥치면 국민들에게 솔직하고 정직하게 사과하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 그게 위기를 돌파하는 가장 바른 길"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맞수 토론에서 논란이 된 반려견 '토리'의 사진 촬영 장소에 대해 "집이 아니고 근처 사무실에서 캠프의 SNS 담당하는 직원이 (찍었다)"며 "반려견을 데리고 간 건 처로 생각이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비슷한 시각 윤 전 총장 캠프 윤희석 공보특보는 사진 촬영을 위해서는 실무자가 후보의 집에 가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촬영 장소가 윤 전 총장 집이라고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윤 특보는 이날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진행자가 "실무자가 집을 드나들면서, 집에 가서 사진을 찍은 것이냐"고 묻자 "강아지가 집에 있는 거잖아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에 윤 특보는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직원이 집에 드나드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방점을 두고, '개가 집에 있으니 직원이 집에 간다'는 그 이야기였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토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윤 전 총장은 빗발치는 사과 요구에 지난 21일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곧이어 윤 전 총장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먹는 '사과'를 토리에게 주는 사진이 올라왔다. 윤 전 총장이 사과의 뜻을 밝힌 시점과 맞아떨어졌고 "사과는 개나 준다는 의미냐"는 여론의 뭇매가 쏟아졌다.

이창섭 기자 thrivingfir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