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생활 논란' 김선호, 그가 부담해야 할 위약금 규모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제공 : KBS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 사생활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배우 김선호에 대해 광고계가 손절에 나선 가운데 그가 부담해야 할 위약금에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19일 김선호가 모델을 맡은 도미노피자는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게재된 광고 영상을 비공개로 돌렸고, 공식 SNS에 있던 김선호 관련 광고 게시물도 삭제했다.

또한 캐논코리아, 식품회사 푸드버킷도 공식 SNS 등에서 김선호 관련 게시물을 내린 상태다. 11번가도 김선호의 사진이 담긴 배너를 뺐다.

광고 계약에서 모델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등 광고주의 이미지에 악영향을 줄 경우 광고료의 2~3배 위약금을 무는 '품위유지 조항'이 담겨있는 경우가 많다.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9일 방송에서 김선호의 광고 모델비가 연간 5억원대에서 최근 7억원 안팎까지 올랐다고 밝힌 바 있다. 그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위약금 규모는 최소 수십억원에서 최대 1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선호의 경우 이번 논란이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에 제품의 이미지가 실추됐을 수는 있지만 제품의 직접적인 피해 사실 입증 어려워 위약금 소송까지 진행하기는 쉽지 않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한편 김선호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올라온 폭로글 속 주인공으로 지목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논란에 대해 침묵을 지키던 김선호는 20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뒤늦게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후 폭로글을 올렸던 전 여친 A씨는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글을 추가한 뒤 해당 글을 삭제했다.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핫이슈가 궁금할 때, 지금 클릭!



CBC뉴스ㅣCBCNEWS 박은철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