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롤드컵 톡톡] T1 4강 이끈 ‘페이커’ “4강 LCK 서머 결승전 매치업 예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라이엇 게임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임재형 기자]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이번에도 소속 팀을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4강으로 이끌었다. T1은 오는 24일 펼쳐질 예정인 담원-매드 라이온즈전의 승자와 4강에서 맞붙게 된다. 이상혁은 “담원의 진출 확률이 높다고 생각한다. LCK 결승전 매치업이 될 것 같다”고 예측했다.

T1은 2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 A홀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토너먼트 스테이지 8강 한화생명과 경기서 3-0으로 승리했다. 이상혁은 한화생명의 에이스인 ‘쵸비’ 정지훈을 세 번의 세트 내내 잘 틀어막고 팀의 4강행을 이끌었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이상혁은 먼저 8강 경기력에 대해 매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상혁은 “생각보다 경기력이 잘 나왔다”며 “우리의 실수를 줄이고 한화생명의 특성을 잘 고려해 분석했다. 앞으로 4강전 준비도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룹 스테이지 종료 후 8강 대진 추첨 결과 T1은 LCK 소속의 한화생명과의 맞대결이 정해졌다. 당시 상황을 회상한 이상혁은 “바라는 대진은 아니었지만, 어차피 만나야되는 팀이라고 생각했다”며 “LCK 기억을 되살려 경기를 풀어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4강전에 선착한 T1은 담원-매드 라이온즈전의 승자와 결승행을 놓고 대결하게 된다. 이상혁은 4강에서 만나게 될 가능성이 높은 팀으로 담원을 꼽았다. 이상혁은 “LCK 서머 결승전 매치업이 될 것 같다”며 “롤드컵 진출을 확정하고 담원을 항상 만나고 싶었다. 4강에서 재미있는 대결 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lisc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