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이름이 왜 한미녀, 오일남?…WP, 오징어게임 해설서 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WP, '오징어게임' 인물 이름·호칭 등 의미 소개

한국 문화 이해 돕자는 취지…기자도 서울 태생

[이데일리 김대연 기자]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현지시간) 홈페이지 한복판에 미국 시청자들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을 더 잘 이해하는 법에 대한 기사를 냈다.

이데일리

오징어게임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WP는 이날 홈페이지에 ‘한국인이 아닌 이들을 위한 오징어게임의 숨은 언어와 신호 해독’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해 오징어게임 등장인물의 이름과 이력, 등장인물 간 호칭 등이 한국사회에서 갖는 특수한 의미를 설명했다.

한국사회와 문화를 잘 알지 못한 채 자막만으로는 이해하기 어려운 지점들을 해설한 것으로 오징어게임의 전 세계적 인기를 방증한다고 볼 수 있다.

기사에는 등장인물 ‘한미녀’와 ‘오일남’의 이름이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쌍문동의 자랑으로 등장하는 상우가 서울대를 간 것으로 설정돼 있는 것에 대해서도 쌍문동과 서울대가 각각 평범한 근로자층의 동네와 출세의 발판을 상징한다는 설명이 기사에 포함됐다.

주변 사람들을 ‘사장님’으로 부르는 알리가 상우를 ‘형’으로 부르게 되는 과정을 통해서도 한국사회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갖는 지위와 형이라는 호칭이 갖는 특별한 의미 등을 소개한다.

또 오징어게임에 등장한 ‘달고나’와 ‘깐부’ 등에 대한 설명도 이어지면서 생소할 수밖에 없는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도와 많은 독자가 오징어게임을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기사를 쓴 미셸 예희 리 기자는 서울 태생으로 아시아계미국인언론인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지난해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한국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이 숨졌을 때도 아시아계 미국인의 시각을 담아 심층 보도하는 등 미국 주류 언론에 아시아계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데에도 힘쓴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