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화이자 "5~11세 대상 코로나백신 임상시험... 90.7% 예방효과 나타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6일 FDA 긴급사용 승인 권고 관련 회의 앞두고 공개
한국일보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5~11세 대상 임상시험에서 90%를 넘는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식품의약국(FDA)이 조만간 화이자 백신의 해당 연령 대상 긴급 승인 권고 여부를 논의하기에 앞서 나온 시험 결과다. 권고가 통과될 경우 과정을 거쳐 이르면 연내 5~11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는 22일(현지시간) FDA에 제출한 브리핑 자료를 통해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90.7%의 예방효과를 기록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5∼11세 어린이 2,268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백신을 접종한 참가자 중에서는 3명이,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한 참가자 중에서는 16명이 각각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임상시험에서는 백신 접종군이 플라시보 접종군의 2배 이상 많았기 때문에 어린이들에 대한 백신 예방효과가 90.7%로 산정됐다고 화이자 측은 설명했다.

이번 결과는 FDA의 외부 자문기구의 오는 26일 회의를 앞두고 제출됐다. 자문단은 이번 회의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5∼11세 긴급사용 승인 권고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승인 권고가 나오면 미국에서 어린이들도 연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는 12세 이상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긴급사용이 승인돼 있다. 앞서 화이자는 이달 초 화이자는 FDA에 자사 백신을 5~11세 아이들에게 접종하는 것을 승인해 줄 것을 요청했다. FDA 관계자는 이날 화이자사가 발표한 보고서를 언급하며 화이자 백신 접종과 관련된 심장 질환 위험을 지적하면서도 "코로나19 질병 예방 차원에서 이점이 더 크다"고 밝혔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보도했다.

다만 화이자는 어린이 임상시험의 주목적은 백신의 예방효과를 측정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화이자 측은 5∼11세 아동들이 백신을 통해 생성하는 중화항체의 양을 10대 청소년 또는 성인과 비교하기 위한 시험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