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안민석 “文 정부 들어 장관 한번 못했다”…이재명 떠나는 경기지사 눈독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57) 의원이 22일 라디오에서 ‘차기 경기지사 도전설’이 나오자 “여론 조사를 하면 제가 압도적으로 높게 나온다”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의 후임에 도전할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대선 후보 선출 뒤에도 경기지사직을 한동안 유지하다 국정감사를 마친 뒤, 오는 25일 경기지사직에서 사퇴할 뜻을 밝혔다.

안 의원은 라디오에서 이 같이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 4년 동안에 장관 한 번 못했지 않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계시는 동안에는 장관 같은 건 하지 않는다고 스스로 다짐한 측면도 있다”고 했다. 그는 “안민석이 최순실 국정농단 때 맹활약해 문재인 정부 수립에 큰 공을 세웠는데 아무것도 못해 미안하다는 부채의식이 국민들에게 있다라는 말을 어떤 평론가가 했다”고도 했다. 이런 말을 한 평론가가 누군지는 밝히지 않았다.

경기 오산에서 내리 5선을 한 안 의원은 이번 당 경선에서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으로 활동했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