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디지털 홀로그램 특허출원, 세계 2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허공에 입체 영상을 띄우는 디지털 홀로그램의 기술 특허출원 건수에서 우리나라가 세계 2위로 나타났다.

24일 특허청에 따르면 2000년 이후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일본, 유럽, 중국 등 세계 5대 특허청(IP5)별로 집계한 결과 한국은 328건의 특허가 출원돼 513건인 미국에 이어 두번째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 296건, 일본 212건, 유럽연합 186건 순이었다.

국내 특허출원을 출원 주체별로 보면 기업 비율이 71%를 차지했다. 그 뒤를 연구소, 대학, 개인 순으로 따랐다. 지난해까지 10년간 국내 출원은 삼성전자 등 삼성 계열사가 6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LG전자 등 LG계열사, 광운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순이었다.

빛의 간섭성을 이용해 허공에 직접 영상을 맺히게 하는 홀로그램은 기존 안경식 3차원 입체 영상에서 바라보는 물체의 공간 위치와 두 눈 초점의 불일치에 따른 피로감이나 어지러움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최근 완전한 360도 컬러 홀로그램 영상을 구현해 상호작용이 가능한 성과를 올렸다. 이달 초 열린 '제3회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에서는 가수 고 김현식의 공연이 홀로그램으로 재현됐으며, 지난달 예술의전당은 소프라노 조수미의 홀로그램 콘서트를 선보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