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후 아파트도 기가급 인터넷을”…통신 3사, 아파트 통신시설 구축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KT 직원들이 서울 양천구 목동 9단지 아파트 옥상에 구축된 통신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 | 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KT와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아파트 인터넷·통신시설 구축에 손을 맞잡았다. 이를 통해 아파트 인터넷 품질은 물론 미관도 개선한다는 목표다.

통신 3사가 아파트 인터넷 통신시설을 공동 구축해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존에는 노후화된 아파트에서 기가급 인터넷 속도를 누리는데 한계가 있었다. 이는 구내 통신설비가 오래됐기 때문인데 각 통신사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수의 UTP 케이블을 활용해 인터넷 속도를 개선해왔다. 2015년부턴 아파트 외벽에 광케이블을 직접 포설하는 조가선 방식을 개발해 일부 아파트에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UTP 케이블을 활용한 방식은 인터넷 속도개선 범위에 한계가 있었고 조가선 방식은 설치시간이 오래 걸려 아파트 주민들로부터 민원이 잦았고 구축비용도 많이 발생해 많은 노후 아파트에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KT는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에 조가선 공동 구축을 제안했고 지난 4월말부터 본격적으로 공동 구축을 시작했다. 현재 서울 양천구 목동 9단지 아파트 등 수도권 5개 아파트에 공동 구축을 완료했다.

신축 아파트를 대상으로는 통신실에 들어가는 장비용 ‘랙’을 통합 구축하고 있다. ‘랙’은 전기, 전자, 통신, 서버 등의 장비를 장착하고 외부의 영향으로부터 장비를 보호하기 위한 장치를 말한다. 그동안 각 통신사가 별도의 장비용 ‘랙’을 설치하면서 통신실 공간이 협소해졌고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선 시설 유지보수에 어려움을 겪는 등 문제가 있었다. 현재 통신 3사는 전국 신축 아파트 100개소에 통합 ‘랙’ 적용을 완료했다.

목동 9단지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기존에는 100Mbps 속도의 인터넷을 사용했는데 이제는 기가급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아파트 미관까지도 크게 개선돼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정정수 KT 강남서부광역본부장 전무는 “통신 3사의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더 좋은 품질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