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희룡 “이재명, 대통령 돼도 국민 정신병원 강제로 보낼 것”

댓글 3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사 아내 ‘李 소시오패스’ 발언에

이재명측 “법적조치도 검토” 발끈

元 “대선후보 정신건강, 공적영역”

생방송 설전 이어 장외 공방 지속

與 “분노조절 장애”로 받아치기도

세계일보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현동 개발사업’ 관련 계좌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의 아내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씨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소시오패스’라고 한 발언을 두고 원 후보 측과 여권 인사들 간 충돌이 잇따르고 있다. 원 후보가 라디오 방송에 함께 출연한 이 후보의 경선 캠프 대변인 출신 현근택 변호사와 거친 설전을 벌인 데 이어 양 측이 잇따라 논평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글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원 후보는 24일 SNS에 글을 올려 “대통령 후보의 정신 건강은 명백하게 공적인 영역”이라고 강조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에도 정신과 의사와 심리학자들의 분석 글은 넘쳐났다는 점을 근거로 댔다. 이 후보 측이 강씨의 발언에 법적 대응까지 운운하자 정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앞서 강씨는 지난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방송에서 진행자가 ‘이 후보는 야누스, 지킬 앤드 하이드가 공존하는 사람 같다’고 하자 “그보다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다. 정신과적으로는 안티 소셜이라고 얘기한다”고 말했다. 원 후보는 이날 글에서 이 후보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을 겨냥해 “이 후보가 대통령이 돼서도 합당치 않은 이유로 국민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면 국민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역공을 펴기도 했다.

전날 원 후보는 MBC라디오에 현 변호사 등과 함께 출연해 강씨의 해당 발언을 둘러싼 말다툼을 벌였다. 현 변호사는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경고한 반면, 원 후보는 “사과할 일이 아니다”란 입장을 고수하면서 삿대질과 고성을 동반한 설전이 벌어졌다. 중재를 시도하던 진행자가 결국 두 사람에게 자리를 옮겨달라고 요청하자 현 변호사가 스튜디오를 떠나면서 생방송이 잠시 파행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방송 이후에도 양측의 장외 공방이 계속됐다. 원 후보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 현 변호사를 두고 “과연 이 후보의 전 대변인다운 막가파식 언행”이라며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했다. 반면 이 후보 경선 캠프의 이경 전 대변인은 SNS에 올린 글에서 원 후보를 겨냥해 “분노조절 장애가 확실해 보이지 않느냐”는 물음으로 소시오패스 발언을 받아쳤다.

여권은 또 강씨가 의사 윤리 위반으로 구두 경고를 받았다고 비판했으나, 원희룡 캠프는 공지문을 통해 “강 박사가 신경정신의학회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았다는 것은 허위 사실”이라며 “신경정신의학회 측에서 이를 처음 보도한 언론 매체 ‘청년의사’에 항의 공문을 발송했다고 한다”고 바로잡았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