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윤석열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누구는 가족이 후원회장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개 사과' 논란과 관련해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 사과 논란, 불찰 있었다고 하니 사과한 것"

[더팩트|문수연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4일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캠프 인선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개 사과' 논란 글과 관련해 부인 김건희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며 이같이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사진 촬영 장소가 자택 근처 김씨의 사무실이었나"라는 기자 질문에 "집이든 어떤 사무실이든 그게 뭐가 중요하겠나. 제가 한 것인데"라며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진에 나와 있는 개는 저한테는 아주 소중한 제 가족"이라며 "국민이 불찰이 있었다고 하니 저 스스로 '제대로 못 챙겼구나' 싶어서 사과한 것이다. 다만 제 생각은 절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이해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해 "저는 기본적으로 자유민주주의자"라며 "자유민주주의와 헌법 가치를 훼손하는 사람과 세력에 대해 절대 긍정적인 평가를 할 수 없는 그런 사람"이라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