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1인가구 급증하지만 소형주택은 급감…매입 難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40년 새 두 배 늘어…방 2개 이하 주택은 10% 불과
뉴시스

[AP/뉴시스] 2021년 6월 미국 일리노이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에서 1인 가구의 주택 매입이 한층 어려워지고 있다고 24일 월스트리트저널이 말했다.

미국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1인 가구가 급증하고 있지만 한국과 달리 소형 주택 비중은 감소 일로에 있고 또 주택 가격은 크게 오른 탓이다.

미국의 1인 가구는 1980년 1820만 가구에서 2020년 3610만 가구로 40년 새 2배가 늘었다. 한국도 2020년 664만 명이 1인 가구로 전체 가구의 31.7%를 차지한다. 전체 인구 수를 감안하면 2020년 기준 미국과 한국의 1인 가구 비중은 비슷하다.

미국에서 신축 주택 중 방 4개 이상인 '큰집' 비중은 1990년 전체 신축의 29%였으나 2020년에는 44%로 늘어났다. 3개 짜리 신축 주택은 57%에서 44%로 비중이 떨어졌고 방이 2개 이하인 소형 주택도 15%에서 10%로 떨어졌다.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크게 늘었으나 소형 주택 비중은 오히려 준 것이다.

미국은 단독 주택이 소형 주택에 보다 어울리는 5가구 이상 주택보다 훨씬 많고 또 많이 지어지고 있다. 가장 최근인 올해 9월 경우 완공 기준으로 연환산 주택 수에서 단독은 95만 채였고 다가구는 28만 채였다. 기공 기준으로는 108만 대 46만이었다.

미국 주택 가격은 이미 사람이 살고 있는 구축 주택의 중간값이 9월 기준 35만2000달러(4억1500만원)로 1년 전보다 14% 올랐다. 1인 가구가 상대적으로 많다고 할 수 있는 주요 20대 도시는 집값이 최소 20% 올랐고 피닉스, 샌디에이고 같은 곳은 30% 가까이 폭등했다.

1인 가구가 매입하는 주택의 중간값이 26만5000달러라고 저널 지는 기업연구소를 인용해 전했다.

미국의 1인 가구는 만 56세 이상의 베이비부머 세대가 39%나 차지하고 있다. 대신 24세 이하의 Z 세대는 3%에 불과하고 이어 40세 미만의 밀레니얼 세대는 19%를 점한다.

즉 2030의 1인가구 비중이 22%라고 할 수 있는데 이는 한국에서 40세 미만 2030 세대의 1인 가구 비중 37%와 크게 차이나는 대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