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이연희, "첫 소개팅에서 만난 남편과 결혼..가장 큰 행운"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전미용 기자] 배우 이연희가 남편을 만난 게 가장 큰 행운이라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첫눈에 반한 남편을 언급하는 이연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우 이연희가 특별 MC로 등장했다. 서장훈은 "결혼을 결심한 계기는? 운명인 거 같다고 느낀 순간은?"이란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연희는 "처음부터 그랬던 거 같다. 소개팅을 해본 적이 없었다.

그냥 지인이랑 같이 만나는 자리라 편하게 나갔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서장훈은 "그럼 첫 소개팅에서 만난 사람하고 결혼 한 거냐"며 놀라워했다.이어 싸움을 해봤냐는 말에 "저는 화가 나면 생각을 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러면 싸움이 잘 안 된다"고 덧붙였다.

서장훈은 "이연희한테 돈 빌리는 방법을 제작진이 안다고 하더라? 밥을 같이 먹으면 된다고?"라고 말해 의아해했다. 이에 이연희는 "밥 잘 사주는 사람을 좋아한다. 남편하고도 밥을 잘 먹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연희는 "여봉이라고 남편을 저장해놨다. 부를 때는 여보라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서장훈은 "여기서 한번 불러 봐라"고 부탁했고 이연희는 "여봉"이라고 말하면서 쑥스러워했다.

신동엽은 "설거지는 귀찮아 해도 요리하는 건 좋아한다고?"이에 이연희는 "한식 자신있다. 오징어 볶음을 잘한다"고 대답했다.

OSEN

서장훈은 절친 소녀시대 수영의 말을 언급하며 "파스타에서 아무 맛이 안 난다. 파슬리랑 샐러리도 구분 못한다고 하던데?"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연희는 당황해하며 "좀 헷갈렸다. 그때 사람들이 좀 많이 왔었다"며 해명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남편만 잘 먹으면 되는 거라며 이연희를 응원했다.

이후 서장훈은 "인생에 가장 큰 행운은?"이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이연희는 "저는 신랑을 만난 거"라고 대답했다.

이어 "딸 부잣집 셋째 딸에 남동생 한명이 있는데. 남동생이 해달라는 게 많다고?"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연희는 "남동생하고 나이차가 좀 있다. 제가 바빠지면서 동생이 커가는 모습을 잘 못 봤다. 그래서 제가 돈을 버니까 필요한 거 있음 언제든지 이야기 하라고 했다. 대학교 때 컴퓨터가 필요하다고 해서 사줬다"고 대답했다.

이어 이연희는 "조카들이 있다. 너무 예쁘다. 너무 예뻐서 결혼 생각도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할 정도 였다"고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미래의 아이가 닮지 않았으면 하는 게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연희는 "음~~"이라며 계속해서 고민했고 서장훈과 신동엽은 "없어? 없어"라며 놀라워했다.

한편 이날 탁재훈은 멤버들과 김밥을 만들었다. 김밥을 만들면서 고백 필살기가 있냐고 물었고 김종국은 "나는 대시를 해본 적 없다. 그게 좋은 게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오민석은 "나 너 좋아하냐?" 드라마 대사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이상민은 "내 만남은.. "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탁재훈은 "난 네 만남 안 궁금해"라고 차단해 폭소케했다.

OSEN

임원희는 "나는 직설적이다. '오늘부터 1일 할까?'라고 말한다"고 고백했다. 김희철은 임원희에게 "2:2 소개팅이 들어왔다. 누구랑 같이 나갈 거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임원희는 "같은 처지인 이상민이랑 나갈 거 같다"고 대답했다. 탁재훈은 김종국을 선택하며 "여자들이 의외로 근육 있는 애들 싫어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김희철을 선택, "완전 결이 다르잖냐. 기본적으로 데리고 가는 애가 괜찮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민석은 김준호를 선택하며 "형하고 가면 재밌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은 서장훈에게 "누굴 데리고 갈 거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서장훈은 "내가 진짜 잘 보이고 싶다고 생각되면 이상민"이라고 대답했다.

임원희는 "전 여친에게 청첩장이 왔다면?"이라고 질문을 했다. 이에 김종국이 발끈하며 "그거 보내는 게 이상한 거다"고 이야기했다.

김희철은 "잠수 이별 vs 문자 이별 어느 게 더 최악이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잠수 이별에 대한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이에 이상민은 "잠수 이별? 바람 이별? 어떤 게 나은 거 같냐?"고 되물었다.

이에 김종국은 "바람 이별은 충격이 크지만 접기는 빨리 접는다. 잠수 이별은 별 생각을 다 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요즘 애들은 다 문자로 통보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