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미우새' 돌싱파이브vs싱글파이브, 단합 대회 체력 대결…반장 선거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미우새 아들들이 또 한 번의 단합 대회를 열었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아들들의 가을 단합대회가 진행됐다.

이날 아들들은 2대 2 소개팅에 아들들 중 누구를 데려갈지 고민했다. 특히 임원희는 한 명 한 명 신중하게 고민했고, 이에 탁재훈은 "난 원희가 주선하는 미팅은 안 나갈래"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고민을 끝낸 임원희는 "재훈이 형은 실속이 없고 희철이는 내가 밀린다"라고 했다. 이에 김종국은 "보통은 자기보다 못난 사람 데려가지"라고 밑밥을 던졌다. 그러자 임원희는 "준호도 괜찮은 것 같다"라고 했고, 결국에는 "같은 처지의 상민이랑 나갈 거 같다. 상민이랑 같이 가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탁재훈은 김종국을 선택했다. 그는 "여자들이 의외로 근육 이런 거 제일 싫어한다"라며 무조건 김종국과 나가겠다고 했다. 그리고 김종국은 자신과 결이 다르다며 김희철을 선택했다. 이에 아들들은 "희철이를 옆에 앉혀야 자기 몸이 부각되기 때문에 저러는 거다"라고 김종국의 진짜 의도를 추측했다.

김준호는 "이태성은 잘 생겨서 안 되니까 오민석을 고르겠다"라며 "쟨 내가 이겨. 쟤는 위트가 없잖아"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이에 오민석도 김준호를 선택했다. 그는 "준호형이 재밌게 분위기 만들어준 다음에 나갈 때는 저랑 나가면 될 것 같다"라고 김준호의 선택을 맞받아쳤다.

그리고 번외로 서장훈도 아들들 중 함께 소개팅에 나갈 사람을 골랐다. 그는 "너무 많아서 누굴 골라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그래도 진짜 내가 잘 보이고 싶으면 이상민을 데려가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탁재훈의 생일잔치가 끝나고 본격적인 돌싱 파이브 대 싱글 파이브의 대결이 벌어졌다. 코끼리 코로 10바퀴를 돌고 거대한 타이어를 굴려 반환점을 먼저 돌아오는 사람이 승리하는 경기를 시작했다.

이에 두 팀은 각각 버리는 카드로 김준호와 김희철을 첫 번째 주자로 내보냈다. 코끼리 코에서는 단연 김희철이 빨랐다. 그러나 김희철이 균형을 잡지 못해 어지러워하는 사이 김준호가 정신을 차려 간발의 차이로 김희철을 이겼다.

이상민도 싱글팀에 승리를 거뒀다. 특히 그는 "돌싱의 특기는 돌아오는 거야"라며 반환점을 돈 후 엄청난 속력을 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임원희와 김종국, 박 군과 탁재훈 등이 대결을 펼쳤다. 돌싱팀은 또 한 번의 이변을 기대했지만 이변은 더 이상 없었다. 이에 싱글팀이 선물 중 하나를 골랐다. 가위바위보에서 이긴 김종국은 고민 없이 1번 상자를 골랐고, 그 안에는 최고급 양주가 들어있어 탁재훈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어진 5인 6각 달리기 대회에서도 싱글팀이 압승했다. 그리고 또다시 김종국이 가위바위보에서 이기면서 선물을 골랐다. 이번에 고른 선물은 무선 헤드셋. 이에 김종국은 "이거 끼고 운동 좀 해야 되겠네"라며 운동에 대한 강한 욕구를 드러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김준호를 필두로 멤버들이 반장 이상민에게 반기를 들며 반장 선거를 하는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모았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