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세희, 길 잃고 당황->지현우 품에 안겨 오열...심쿵 로맨스('신사와 아가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신사와 아가씨'(사진=방송 화면 캡처)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지현우 품으로 달려갔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다리를 다친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 분)에게서 위로를 받았다.

이날 박단단은 본의아니게 아버지와의 관계를 속여가며 취직했다는 죄책감에 가정교사일을 관두려했다. 하지만, 이세종(서우진 분)이 아프다는 소리를 이영국에게 전해듣고 마음이 흔들렸다. 이에, 이영국은 "다른 거 다 떠나서 우리 애들 생각해서 나랑 같이 가 주면 안 되냐"고 붙잡았고, 이세종은 "왜 선생님 약속 안 지켜요?"라며 울음을 터트려 박단단을 다시 돌아오게 했다.

또한 박단단은 "사실대로 미리 말씀 못 드린거 죄송하지만 아버지와 저 우연히 만난 거다. 일부러, 어떤 목적이 있었던 건 아니다"고 속상해했고, 이영국은 "애나 대표님한테 얘기 다 들었다"며 박단단을 감쌌다. 박단단과 이영국은 박수철(이종원 분)이 박단단과 모녀 지간이라는 사실을 둘 만의 비밀로 하기로 약속했다.

한편, 조사라(이하나 분)은 "세종이가 박선생 다시 데려오라고 울고불고 난리를 쳤다. 금이야 옥이야 남몰래 애태우면서 세종이 키운 건 난데"라며 속상해했다. 조사라는 집에 돌아가서 왈칵 짜증 냈다. 조사라는 "세종이가 박선생 다시 데려오라고 울고불고 난리를 쳤다. 금이야 옥이야 남몰래 애태우면서 세종이 키운 건 난데"라며 억울해했다. 한편 조사라가 이영국을 마음에 두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 이기자(이휘향 분)과 왕대란(차화연 분)은 조사라를 이영국의 짝으로 결정짓고 며느리 삼기 프로젝트를 벌였다.

왕대란은 "영국이 까탈스러운 성격 알지. 애들 엄마 아직 못 잊는 것도"라며 "조심스럽게, 티 나지 않게, 가랑비 옷 젖듯이 살살. 안 그러면 도루묵 될 수 있다"라며 충고했고, 이기자는 "내가 사준 속옷 꼭 입고 박선생한테 애들 맡기고 와인이라도 먹으면서 알지?"라며 딸의 연애를 응원했다.

이후 이세찬(유준서 분)의 생일파티를 위해 이영국과 아이들, 박단단, 조사라는 별장으로 향했다. 그때 조사라는 어머니 이기자가 맹장이 터졌다는 소식을 듣게됐고 급히 변원으로 향했다. 이에 박단단은 이영국의 가족과 케이크 크림을 얼굴에 묻히며 장난도 치고 단란한 시간을 보냈다.

한편, 박단단은 휴대폰을 분실한 사실을 깨닫고 이를 찾아 나섰다. 이에, 이세종은 박단단이 돌아오지 않는다며 이영국에게 알렸고, 박단단은 숲을 헤매다 발을 헛디뎌 부상을 입었다. 이영국은 그런 박단단을 구하러 왔고 이를 본 박단단은 한달음에 달려와 이영국의 품에서 울음을 터트렸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