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치스럽고, 역겹다" 팬들도 외면한 포그바의 태클...15분 뛰고 퇴장 '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폴 포그바가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도 그를 옹호하지 않았다.

맨유는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리버풀에 0-5로 대패했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 14점으로 7위에 위치했다.

맨유는 이날 경기 전까지 리그에서 3경기 동안 승리하지 못하고 있었다. 특히 아스톤빌라(0-1패), 에버턴(1-1무)과의 경기에 이어 최근 레스터 시티에 2-4로 완패하며 분위기 반전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주중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아탈란타를 잡아냈지만 리그까지 기세를 끌고와야 했다.

하지만 경기는 맨유의 뜻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맨유는 전반 5분 만에 케이타에게 선제 실점을 내줬다. 리버풀은 계속해서 맨유를 몰아 세웠다. 맨유가 전열을 가듬기도 전에 리버풀의 추가골이 나왔다. 전반 13분 조타가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전반 막판 살라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격차는 4-0으로 벌어졌다.

이에 맨유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메이슨 그린우드를 대신해 포그바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득점은 리버풀 쪽에서 나왔다. 후반 4분 만에 살라가 헨더슨의 패스를 받아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사실상 역전은 힘든 상황. 그럼에도 추격의 의지를 보여야 했던 맨유가 자멸했다. 교체 출전한 포그바가 후반 15분 케이타를 향해 거친 태클을 범했다. 주심은 경고를 줬지만 비디오판독(VAR) 후 퇴장을 선언했다. 수적 열세에 놓인 맨유는 남은 시간 리버풀에 주도권을 내줬고 결국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후 영국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포그바가 퇴장은 맨유의 상황은 더욱 악화시켰다. 하지만 맨유 팬들은 심판의 판정에 전혀 불만을 갖지 않고 있다. 그들은 오히려 포그바의 태클을 비난했고, 온 필드 리뷰를 진행한 뒤 경고 대신 퇴장을 선언한 주심의 의견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SNS 상에서 포그바의 퇴장과 관련해 목소리를 낸 팬들의 게시글을 공유했다. 팬들은 대부분 "수치스러운 태클이었다. 정말 바보 같았다", "부끄러운 반칙이다", "역겹다", "우리는 태클을 당한 케이타가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