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구하라… 오바마, 버지니아 찾아가 트럼프 때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 텃밭 버지니아서 공화후보 급부상
바이든 지지율 최악… 오바마 전면 나서
“트럼프의 충견이 주지사 되길 원하냐”
원색적 선동 마다 않고 흑인 표심 구애
서울신문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의 커먼웰스대에서 열린 테리 매콜리프(왼쪽) 민주당 버지니아 주지사 후보 지지 유세장에 등장해 춤을 추고 있다. 2017년 버지니아 주지사인 랠프 노덤 지지 유세에 나섰던 오바마 전 대통령은 당초 민주당 우세였던 판세가 선거일이 다가올수록 초박빙 상황이 되자 4년 만에 다시 지원 사격에 나섰다.리치먼드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버지니아 주지사를 뽑는 선거가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테리 매콜리프(64) 민주당 후보의 유세에 깜짝 등판했다. 최악의 수준으로 지지율이 급락한 조 바이든 대통령을 대신해 전면에 나선 것이다. 특히 이번 선거는 바이든의 국정 운영 성과를 처음 평가하고 내년 11월 중간선거의 풍향계 역할을 한다. 글렌 영킨(55) 공화당 후보가 그간 크게 앞서던 매콜리프를 턱밑까지 추격하면서, 민주당은 텃밭을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졌다.

오바마는 이날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의 커먼웰스대 유세에서 “(영킨은) 지난해 대선에서 사용한 투표 기계를 다시 감사하자며 거짓과 음모론을 부추긴다”며 “그가 민주주의를 옹호할 것이라 믿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영킨은) 합리적인 공화당원이 아닌 카키색 옷을 입은 도널드 트럼프(전 대통령)”라며 “트럼프의 충견이 주지사가 되길 원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에게 기대서 역전을 노리는 영킨을 ‘트럼프에 대한 공포’를 이용해 강하게 몰아붙인 것이다.

지난 15일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21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했던 매콜리프 지지 연설과 비교할 때, 오바마는 “최악의 본능에 탐닉하지 않을 것을 보여 주자”며 원색적인 선동을 마다하지 않았고 흑인 유권자에게 표심을 모아 줄 것도 호소했다.
서울신문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지난 8월 29일 매콜리프의 지지율은 45.8%로 영킨(39.5%)을 6.3% 포인트 앞섰지만 이번 달 19일에는 영킨이 47.0%로 매콜리프(48.8%)를 1.8% 포인트 격차까지 따라왔다. 지난 20일 몬머스대의 여론조사에서는 두 후보가 46%로 동률을 이뤘다.

영킨 측은 그간 코로나19 재확산 및 백신 의무화, 유가 상승, 아프가니스탄의 질서 있는 철군 실패 등 바이든의 아픈 곳을 찌르며 지지율을 높여 왔다. 텃밭을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에 오바마도 민주주의 훼손이라는 트럼프의 큰 약점을 이용해 영킨을 찌른 셈이다.

두 후보는 각각 바이든과 트럼프에 기대고 있지만, 이 부분이 상대에게 공격을 당하는 약점이기도 해 속내는 복잡하다. 트럼프는 영킨을 공식 지지했고 영킨도 화답했다. 하지만 영킨 측은 투표일 전에 트럼프의 유세 동참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고, 트럼프의 최측근인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이 최근 개최한 지지행사에 영킨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바이든도 지난 7월에 이어 이번 주에 매콜리프의 유세에 다시 한번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매콜리프는 “불행히도 바이든은 버지니아에서 인기가 없다. 민주당원이 투표하도록 해야 한다”며 바이든과 애써 거리두기를 원한다.

공화당이 버지니아를 잡는다면 중간선거를 앞두고 대어를 낚는 격이어서, 민주당은 수성이 절실하다. 지난 30년간 10명의 버지니아주 주지사 중 7명이 민주당 소속이었고, 지난 100년간 25명의 주지사 중 공화당 소속은 불과 6명뿐이었다. AFP는 “바이든 취임 이후 처음 치르는 이번 선거가 내년 중간선거를 가늠할 정치 지형의 전조가 될 것”이라며 진보적인 북부와 보수적인 남부가 대치한 가운데 “주도 리치먼드는 어느 쪽이든 갈 수 있다”며 승부처로 꼽았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