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트넘이 날 지루하게 해 실망했다" BBC 해설의 혹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졸전에 영국 방송도 실망감을 드러냈다.

토트넘 홋스퍼는 24일(한국시간)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에서 득점 없이 0-1로 패했다. 토트넘은 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미카일 안토니오에게 결승골을 허용하며 리그 2연승에서 멈췄고 주중 유럽대항전 패배에 이어 공식전 2연패를 당했다.

이날 토트넘은 웨스트햄의 내려선 수비진을 뚫지 못했다. 오히려 웨스트햄의 빠른 공격 전환에 어려움을 겪었다. 웨스트햄을 상대로 공격을 제대로 시도하지 못한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더 많은 터치와 패스를 시도하고도 상대 진영에서 영향력을 보이지 못했다.

더욱 치명적인 점은 후반에 나왔다. 토트넘은 후반에 단 하나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는 굴욕을 겪었다. 축구 전문 통계업체 옵타에 따르면, 후반에 슈팅을 기록하지 못한 건 지난 시즌 이래로 세 번째 기록이다. 이는 리그 최다 기록이다.

이날 경기를 중계한 영국 BBC 라디오 방송의 해설가 카렌 카니도 토트넘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녀는 "난 토트넘에 실망했다. 솔직히 그들은 나를 지루하게 만들었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느렸다. 에너지는 어디에 있었나? 난 마치 '컴온, 더 할 수 있잖아'라고 말하는 것처럼 있었다. 경기 중에 성장하길 기다렸고 토트넘 공격진이 우카시 파비안스키에게 충분한 시험을 하지 못했다. 충분한 에너지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아스톤빌라를 존중하지 않는 건 아니지만 상위 6위권을 열망한다면, 이날 경기까지 토트넘은 반드시 결과를 지켜냈어야 했다"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아스톤빌라, 뉴캐슬와의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기세를 올렸지만, 뉴캐슬전에 단 한 명도 교체하지 않은 여파, 그리고 완전한 로테이션으로 참여한 유럽대항전 원정 패배로 좋았던 흐름이 끊겼다. 거기에 이번 웨스트햄 원정마저 무기력하게 패해 토트넘은 완전히 흐름을 잃고 말았다. 토트넘은 웨스트햄에 패해 6위로 밀려났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