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밀폐된 생수에 구더기 우글우글…中 '국민 생수' 논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국민생수’라 불리는 유명 브랜드의 밀폐된 생수병 안에 다량의 구더기가 들어있는 영상이 올라오며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23일 매체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샤오장이 최근 오프라인 마트에서 구매한 생수병에서 다량의 구더기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그가 구매했던 생수는 중국에서 ‘국민 생수’로 불리며 중국 전역에서 판매되는 농푸산취안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데일리

(사진=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샤오장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 해당 생수병 속 이물질을 떠다니는 영상을 공유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생수병에는 구더기로 보이는 하얀색 이물질이 둥둥 떠다니고 있다. 까만색 이물질도 보인다. 샤오장은 이 검은색 이물질이 벌레의 알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샤오장은 “생수 두 병을 동시에 구매했고 두 병 모두에서 다량의 흰색 유충과 살아있는 구더기가 발견됐다”며 “국민 생수라고 믿고 마셨는데 생수도 믿고 마실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농푸산취안 측은 자사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모든 원수는 엄격하게 여과 및 살균되며 표장 용기도 엄격하게 살균된다”며 “이 과정에서 이물질이 침투하거나 살아남아서 제품상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은 사실상 전무하다고 본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현재 업체 측은 샤오장의 집으로 직원을 보내 사실 여부를 조사 중이다. 또 해당 생수의 제조 일자인 6월 30일 생산된 다른 생수의 긴급 회수를 명령하는 동시에 공안 당국에 사건 처리와 조사를 위해 신고를 했다는 입장이다.

업체는 “자사가 공식적으로 관할 공안국에 사실 여부와 사건 진상을 조사하도록 신고조치한 상태”라면서 “진상 규명 후 명백한 후속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