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도 수심 20m 바위틈 베도라치과 국내 미기록종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독도 해역서 발견된 한국 미기록종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독도 해역에서 베도라치과의 한국 미기록종을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다른 나라에서는 발견됐지만 국내에서는 처음 확인된 종으로, '일곱줄베도라치'(가칭)라는 이름으로 학계에 보고될 예정이다.

기술원 독도전문연구센터 명세훈 연구원은 독도 서도 북쪽에 있는 큰가제바위에서 잠수 조사를 하던 중 수심 20m 지점 바위틈에 숨어 있는 물고기를 발견, 핸드 네트를 사용해 채집했다.

채집된 표본은 몸길이 5.4㎝의 성어로 갈색 바탕에 7개의 측선을 가지고 있다.

2011년 러시아 남쪽 해역에서 처음 발견된 후 동해 북쪽 해역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번 발견으로 이 물고기의 분포 남방한계선이 독도까지 확장된 것이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연구진은 지난 4월에도 독도 혹돔굴에서도 '동해비늘베도라치'를 발견했다.

이 같은 새로운 어종 발견은 국가의 어류 다양성을 높이고 해양 생물에 대한 주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독도전문연구센터는 지정됐으며 독도에 대한 체계적인 해양과학조사와 연구를 통해 독도의 이용 관리와 영토주권 공고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2006년 설립된 독도전문연구기관이다.

연합뉴스

독도 해역서 발견된 베도라치과 미기록종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