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버풀, 맨유에 역사적인 5-0 대승...맨유 "팬들 실망시켰다"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리버풀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노스웨스트더비’에서 대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유와 원정 경기에서 모하메드 살라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5-0으로 크게 이겼다.

개막 후 9경기 무패를 이어간 리버풀은 첼시(7승 1무 1패 승점 22)에 이어 2위(6승 3무 승점 21)로 올라섰다.

아울러 리버풀은 정규리그에서 지난 시즌부터 18경기 무패(13승 5무)를 이어갔다. 이는 현재 잉글랜드 1부리그부터 4부리그까지 통틀어 최다 연속 기록이다.

또한 리버풀은 8라운드 왓퍼드전 5-0 승리에 이어 잉글랜드 축구 1부 리그에서 2경기 연속 5점 차 이상 승리를 거둔 역대 두 번째 팀이 됐다.

살라는 2003년 4월 맨유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나선 호나우두(당시 레알 마드리드·은퇴) 이후 18년 만에 올드 트래퍼드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원정팀 선수가 됐다.

반면 맨유는 온갖 굴욕적인 기록을 쏟아냈다. 우선 맨유는 정규리그에서 4경기 연속 승리를 맛보지 못했다. 이 기간 동안 1승 3패에 그친 맨유는 순위가 7위(4승 2무 3패 승점 14)로 7위까지 떨어졌다.

맨유가 홈구장 올드 트래포드에서 1골도 넣지 못하고 5골 차 이상 대패를 당한 것은 1955년 2월 맨체스터 시티전(0-5 패) 이후 무려 66년 만이다.

맨유의 간판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레알 마드리드 소속이던 2010년 11월 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와 경기(0-5 패) 이후 11년 만에 5점 차 이상 대패를 경험했다.

특히 이날 맨유는 7장의 카드(옐로카드 6장, 레드카드 1장)을 받았는데 이는 EPL 역사상 한 경기에 나온 최다 카드 타이기록이었다.

리버풀은 초반부터 맨유 수비를 맹폭했다. 전반 5분 만에 살라의 패스를 받은 나비 케이타가 선제골을 넣었다. 이어 8분 뒤에는 오른쪽 측면에서 트렌트 알렉산더 아널드가 넘긴 땅볼 크로스를 디오구 조타가 미끄러지면서 슈팅해 골을 성공시켰다.

전반 막판부터는 살라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살라는 전반 38분 케이타의 패스를 오른발로 마무리해 첫 골을 뽑아냈다, 이어 전반 추가시간(전반 50분)에도 조타의 패스를 받아 논스톱 땅볼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5분에는 조던 헨더슨의 침투패스를 칩슛으로 마무리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맨유는 후반 시작과 함께 폴 포그바를 교체 투입했다. 하지만 포그바는 들어가자마자 15분 만에 거친 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고 맨유는 추격 의지가 완전히 꺾였다.

주장 해리 매과이어는 경기 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에게 사과를 먼저 전한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야 했다”며 “팬들이 응원을 끊임없이 보내줬는데 진심으로 감사하고 미안한 마음이다”고 공식 사과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