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확진자 1190명…정부, 오늘 '위드 코로나' 초안 공개한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 검사 8.8만건…1508명→1423명→1190명

수도권 943명, 전체 80.8%…충북 41명, 대구 32명

오늘 위드 코로나 초안 발표, 사적모임 인원 증가

식당 영업제한 해제, '백신패스' 도입 등 전망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25일 0시 기준 1190명을 기록했다. 전날(24일 0시 기준)보다 233명 감소했는데, 주말을 맞아 총 검사 수가 크게 떨어진 영향을 받았다. 백신 접종 완료율은 전날과 같은 70.1%을 기록했다.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에서 11월 초부터 적용할 방역체계 초안을 공개한다.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 해제, 사적모임 인원 증가, 고위험 시설에서의 백신패스 도입 등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3단계로 예상되는 ‘단계적 완화’의 전환 간격 역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맞춰 재택치료는 크게 늘 것으로 관측된다.

이데일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423명을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시민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190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1167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23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35만 3089명이다. 지난 19일부터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1073명→1571명→1441명→1439명→1508명→1423명→1190명을 기록했다.

이날 총 검사 건수는 7만 5563(전날 8만 8117건)으로 이번주 통상 평일 13만건 전후보다 낮았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2만 5493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4만 1338건(확진자 321명),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8732건(확진자 22명)을 나타냈다. 위중증 환자는 322명, 사망자는 7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773명(치명률 0.79%)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신규로 3730명이 백신을 접종받아 총 4076만 8114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1차 접종률은 79.4%다. 접종 완료자(2차 접종자)는 1만 6380명으로 누적 3599만 2708명, 70.1%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24~25일 0시 기준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신고된 사례는 신규 2132건(누적 33만 9002건)이라고 밝혔다. 이중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사례가 신규 2112건(누적 32만 6545건)이었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신규 4건(누적 1355건), 신경계 이상반응 등 주요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신규 15건(누적 1만 287건)을 기록했다. 신규 사망 신고사례는 1건(누적 815건)을 나타냈다. 해당 사례는 모더나 1건이었다.

이날 국내발생 기준 수도권 확진자는 943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80.8%를 차지했다. 구체적 지역별 확진자 현황은 서울 451명, 경기도는 397명, 인천 95명을 나타냈다. 이밖에 부산 23명, 대구 32명, 광주 3명, 대전 4명, 울산 4명, 세종 0명, 강원 20명, 충북 41명, 충남 26명, 전북 24명, 전남 4명, 경북 16명, 경남 16명, 제주 11명 등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다.

한편,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 23명은 중국 제외 아시아 14명, 유럽 6명, 아메리카 3명으로 이뤄졌다. 국가별로는 러시아에서 입국한 확진자가 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들은 내국인 10명, 외국인 13명으로 검역단계에서 8명, 지역사회에서 15명이 확인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