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태호 “‘공천 미끼’ 洪 발언 모욕…최재형 종로·조경태 부산시장 주려 했나 묻는다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김태호·심재철·유정복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임명

洪 “광역단체장 공천 미끼로… 그러다 한방에 훅 가”

세계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운데)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가진 가운데 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과 포옹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된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은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한 영입’이라고 한 홍준표 의원의 주장에 대해 “최재형을 종로에, 조경태를 부산시장에 공천하려 했느냐고 묻는다면 굉장히 모욕적으로 들리지 않겠나”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의 대표적 중진인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에는 룰이 있고, 당헌당규상 대통령도 광역단체장 공천을 지명할 수 없는 시대”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이 언급한 조경태 의원은 홍준표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홍 의원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다만 김 의원은 “부부싸움도 하다 보면 제일 듣기 싫은 소리를 하는 차원으로 본다”며 집안 말다툼 이상의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김태호, 박진 의원과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 유정복 전 인천광역시장을 대선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이들은 주호영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국민캠프를 이끌어가게 된다. 경남지사 출신 김 의원은 PK 지역, 심 전 의원은 수도권지지 확대, ‘외교통’ 박 의원은 공약 수립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는 게 새 정치냐”고 비판했다. 그는 “공천은 엄연히 당 대표의 권한”이라면서 “마치 당을 장악한 듯이 선관위에도 압박을 가하고 참 어이없는 검찰당을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홍 의원은 “그러다 한방에 훅 가는 게 정치”라며 “분노한 민심과 당심은 이길 수 없다는 것이 곧 드러날 거다. 민심은 천심”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