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풍산그룹 성장 이끈 정훈보 전 부회장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산·금속 기업 풍산그룹의 성장에 일조한 정훈보 전 풍산 부회장이 25일 향년 83세로 별세했다.

서울대 법대 출신인 정 전 부회장은 창업주 류찬우 회장 등과 함께 풍산그룹 사세 확장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고인은 농협중앙회 금융계획과장을 지내다 1978년 풍산의 전신인 풍산금속공업에 이사로 입사했다.

특히 1980년대 초 중동건설 붐 당시 바닷물을 담수화하는 백동관을 자체 기술로 개발·공급함으로써 회사가 한 단계 도약하는 토대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 전 부회장은 1989~1997년 대표이사, 1997년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1998~2000년에는 한국철도차량 사장을 지냈다.

이후 고 류찬우 회장 추모위원장을 지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정인씨와 자녀 유경·석현(EY컨설팅 이사) 씨 등이 있다. 빈소는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7일 오전 7시 30분이다.
아주경제



윤동 기자 dong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