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년들이 살기좋은 도시 안산, 9년 만에 청년인구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광섭 기자] [지난해 1472명 순유입… 민선 7기 5조 원대 투자 유치·다양한 청년지원 정책 빛 발해

윤화섭 안산시장 "청년들이 살기좋은 안산 만들어 나갈 것"]

경기도 안산시에 거주하는 청년인구가 9년 만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선 7기 이후 시행한 다양한 투자유치와 청년지원 정책이 빛을 발한 것이다.

26일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안산시에 전입한 청년인구(15~39세)는 1천472명으로 전출보다 많은 순유입 상태로 전환됐다.

2011년부터 전출인구가 전입보다 많은 순유출이 이어지던 안산시는 2018년 가장 많은 8천584명이 순유출돼 미래 지역사회를 이끌어갈 핵심 인력 부족마저 우려됐다.

이에 안산시는 민선 7기 들어 대규모 기업 투자를 유치하고, 각종 청년정책을 지원하는 등 청년인구 유입에 노력했다.

1조6000억 원 규모의 카카오·KT·세빌스코리아 데이터센터 유치에 이어 △캠퍼스 혁신파크 지정 1조5000억 원 △청년친화형·스마트선도 산업단지 선정 2조900억 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360억 원 △삼화페인트 연구소 건립 200억 원 등 모두 5조 원이 넘는 투자를 유치했다. 이에 따른 고용유발효과만 6만2000명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청년사업가 육성 인큐베이팅 △청년소통공간 조성 등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도 쏟아 냈다.

여기에 내년에는 청년전담부서를 신설, 청년들의 문화·복지·일자리·창업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체계적인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는 경기도내 50만 이상 시 중 청년인구 점유율이 3번째로 높은 젊은 도시다"라며 "앞으로도 안산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어갈 청년들을 적극 지원해 청년들이 살고 싶은 안산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광섭 기자 pkts4538@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