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근혜 가두고 밥 넘어가냐" 윤석열 박정희 묘역 참배 현장 '소란'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장] 반대자들-지지자들 몰려와 신경전... 취재진의 브리핑 요구 거절한 채 현장 떠나

오마이뉴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전 검찰총장)가 고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면서 곤욕을 치렀다.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의 지지자들이 윤석열 후보의 참배에 거세게 항의한 것. 이에 대항해 윤석열 후보 지지자들이 옹호에 나서며 양측의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윤석열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 사망 42주기를 맞아 26일 오후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다른 후보들은 같은 날 오전 참배를 마쳤으나, 윤 후보는 따로 오후에 참배 일정을 잡았다. 윤석열 후보 '국민 캠프'에 함께하고 있는 주호영, 박진, 유정복, 권성동, 정진석, 이용 등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도 함께였다.

윤 후보는 현충탑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에 "조국에 헌신하신 선열의 뜻을 받들어 바른 나라 만들겠다"라고 적었다. 이후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묘소를 참배하기 위해 차량을 통해 이동했다.

"민족의 반역자가 감히 어디라고..." vs. "양심 있으니까 온 것"

윤석열 후보가 탑승한 승합차가 묘소 앞에 다다르자 태극기를 든 이들이 몰려들었다. 그러자 붉은 모자를 쓰고 군복을 입은 이들이 몸으로 막아서기 시작했다. 이들에게선 "박근혜 대통령에게 부끄럽지 않느냐" "박근혜를 석방하라" 같은 외침이 나왔다. 윤석열 후보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관계자들의 안내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의 묘역으로 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소란은 끝나지 않았다. 그가 참배하는 동안 박근혜 사진을 목에 건 한 장년 남성은 "저주의 굿판을 벌이러 왔느냐" "민족의 반역자가 감히 여기가 어디라고 왔느냐" "나라를 팔아먹은 놈"이라고 소리를 내질렀다. 현충원과 당 관계자들이 그를 만류했지만, 윤석열 후보에게 반감을 드러내는 이는 그뿐만이 아니었다.
오마이뉴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참배를 마치고 걸어 내려가는 윤 후보를 향해서도 성별을 가리지 않고 중장년 지지자들이 "박근혜 대통령께서 아직 감옥에 계시다"라고 외쳤다. "죄도 없는 박근혜를 가둬놓고 밥이 넘어가느냐"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 어떻게 대통령이 되느냐" "양심이 있느냐"라고 항의하는 이들도 있었다.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는 이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달라" "나라를 부강하게 만드신 박정희 대통령께 많이 기도드려라" 외치는 이도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파이팅"을 연호하는 이들의 소리와 윤석열 후보에게 "매국노 XX" 등의 욕설을 하는 이들의 음성이 뒤섞였다. 한 장년 남성이 "무슨 낯짝으로 오느냐, 양심이 있느냐"라고 불만을 표하자, 다른 중년 남성이 "양심이 있으니까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맞서기도 했다.

물리적 충돌은 없었지만, 양측의 신경전에 취재진과 유튜버들까지 몰려들며 현장이 소란스러워졌다. 윤석열 후보 측은 기자들의 백그라운드 브리핑 요구를 거절한 채 다시 승합차에 타고 현장을 떠났다. 현장에는 국립서울현충원장 명의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이 영면해 계신 곳이므로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칠 우려가 있는 행위는 삼가주시기 바란다"라는 팻말이 놓여 있었다. 이중 '존엄을 해칠 우려가 있는 행위'에는 "정치적 집회 성격의 행사"가 명시되어 있었다.

윤석열 "우리는 박정희라는 거목의 열매 따먹으며 산다"

이날 윤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2년이 되었지만 지금 우리는 이 거목의 열매를 따먹으며 산다"라며 "세계 최빈국의 하나였던 한국이 오늘날 세계 10위권의 선진국이 된 기적은 이분께서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고, 국민과 함께 나갔기 때문에 가능했다"라고 그의 치적을 추켜세웠다.

이어 "어느 나라나 역사적 인물의 공과는 있게 마련"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그림자도 있지만, 우리는 이분의 위업을 기리고 본받아 대한민국 재도약을 이루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특히 코로나 국난을 맞아 우리나라가 이 정도로 대처할 수 있는 것은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진 의료 시스템 덕분인데, 이것은 이분께서 최초로 시행한 의료보험제도를 빼고 생각할 수 없다"라며 "다시 한번 거인의 숨결을 느끼면서 숙연한 기분이 든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오마이뉴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지난 9월 17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 윤석열 캠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곽우신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