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리산에 사과해야"...전지현 드라마 '지리산', CG·PPL 논란에 울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지리산'. 사진ㅣtvN 방송 화면 캡처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힌 전지현 주지훈 주연 드라마 ‘지리산’이 방송 초반 CG(컴퓨터그래픽) , PPL(간접광고) 논란에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물.

제작비만 300억원 넘게 투입된 '지리산'은 ‘킹덤’ 시리즈와 ‘시그널’ 등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김은희 작가와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을 만들어낸 이응복 감독이 의기투합하고 톱스타 전지현, 주지훈이 주인공으로 나서 방송 전부터 큰 관심과 기대를 모았다.

시청률은 이런 기대감을 반영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리산' 1회는 전국 가구 기준 평균 9.1%, 최고 10.7%를 기록했다. 역대 tvN 드라마 첫 방송 시청률 3위이자 tvN 토일드라마 첫 방송 기준 2위다. 이어 2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7%, 최고 12.5%로 첫회보다 상승하며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단 2회 만에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시청률은 순항 중이다.

스타투데이

전지현 주지훈 주연 '지리산'. 사진|tvN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높은 시청률과 달리 드라마에 대한 시청자들의 평가는 엇갈렸다. 특히 CG, PPL 등이 아쉬웠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배경도 타이틀도 '지리산'인데 전지현(서이강 역)과 주지훈(강현조 역)이 등반하는 장면이나 태풍으로 불어난 계곡물이나 암벽에서 쏟아지는 암석 등 CG 배경이 몰입감을 방해했다는 지적이다.

누리꾼들은 "지리산이 어떤 산인데 CG 범벅이라니", "산 배경 드라마면 산에서 찍어야 하는거 아님?", "지리산에 사과하라", "요새 CG 잘하던데 좀 어색함" 등의 지적을 쏟아냈다.

최근 드라마들이 피해가기 어려운 과도한 PPL 지적도 따랐다. '지리산' 제작 후원사인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의상이 지나치게 다양하게 등장하다보니 산 드라마인지, 화보인지 헷갈린다는 불평도 나온다. 여기에 지리산 대피소에서 프랜차이즈 에그드랍 샌드위치를 먹고, 피부 관리를 하라고 건네는 콜라겐 등 지나친 PPL이 몰입을 방해해 불편했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스타투데이

'지리산' 포스터. 사진|tvN


극 초반 아쉬움을 반영하듯 '지리산' 제작사 에이스토리 주가는 이틀째 하락했다. 에이스토리는 25일 20% 가까이 하락한데 이어 26일 종가 3만8050원으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또한 '지리산' 제작 후원사인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OEM(주문자 상표부착 생산) 업체 태평양물산도 26일 종가 2795원으로 전일 대비 4.93% 하락했다.

다만 공동제작을 맡은 스튜디오드래곤 주가는 전일 3.77% 하락했다가 26일 9만2200원으로 마감해 0.44% 상승했다. '지리산'에 대한 실망감과 별개로 내년 실적 개선 예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 방송 관계자는 "'지리산'은 16부작 중 단 2회 방송을 끝냈을 뿐인데 전지현 주지훈 등 주연 배우나 작가 연출 등 스태프에 대한 기대가 커 상대적으로 실망감이 큰 듯하다. 막 시작한 드라마이니만큼 조금 더 지켜본 뒤 평가를 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리산'은 2회 마지막에 본격적인 미스터리를 예고해 극 전개에 기대가 모아진다. '지리산'이 높아진 대중의 눈을 채우고 시청자들의 마음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