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미투’ 폭로 前국가대표 빙상 코치, 검찰 송치…상습 성추행 혐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A씨를 상습 성추행한 빙상 코치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전 국가대표 빙상 코치 B(34)씨를 성추행·특수폭행 등 혐의로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B씨의 범행은 2019년 체육계에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공개하는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이 이어지던 시기에 B씨의 지도를 받던 A씨의 폭로로 세상에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2016년~2017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A씨를 강제로 끌어안고 입을 맞추는 등 상습적으로 성추행하고 헬멧으로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2월 B씨는 서울시청 스피드 스케이팅팀 감독으로 발탁되며 폭로된 사실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 4월 A씨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나섰다. A씨의 변호인은 “폭로 당시 사건이 다 끝난 것처럼 혹은 마치 거짓말을 한 것처럼 이야기가 퍼져있어 억울한 생각에 고소하게 됐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B씨의 혐의를 드러낼 핵심 증거를 확보해 송치했다”고 밝혔다.

heral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