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무성 사퇴 종용’ 일파만파… 이재명, 이번엔 직권남용 논란

댓글 1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黃 녹취록’ 파장 대장동 사건 새 국면

유한기, 黃에 사직서 종용하며

“시장님 얘깁니다, 왜 모릅니까”

사실상 李 입김 작용 정황 담겨

수사 상황 따라 李 조사 가능성

李·정진상 “전혀 그런 사실 없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무성 녹취록’ 파문으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이 배임에 이어 직권남용 논란에 휩싸이는 등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임기가 많이 남은 상황에서 내쫓기듯 물러날 당시 사실상 이재명 성남시장 측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녹취록에 담겨있기 때문이다. 해당 녹취록에서 ‘시장님’과 ‘정 실장’이 각각 7, 8차례 등장하는데, 황 전 사장은 두 사람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최측근인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현 이재명캠프 총괄부실장)으로 지목했다. 이 후보와 정 전 실장 모두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관여 의혹을 일축하고 있지만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실제 개입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직권남용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전날 황 전 사장으로부터 2015년 2월6일 공사 사장 집무실에서 유한기 당시 개발사업본부장과 대화한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제출받았다.

앞서 일부 공개된 녹취록 내용을 보면, 유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을 찾아가 “(사직서를) 써주십시오. 왜 아무것도 아닌 걸 못 써주십니까”라며 사퇴를 종용했다. 황 전 사장이 “(이재명)시장님 허가받아 오라 그래”라고 버티자 유 전 본부장은 “시장님 명을 받아서 한 거 아닙니까 대신. 시장님 얘깁니다. 왜 그렇게 모르십니까”라며 답답해한다.

이에 황 전 사장이 “유동규를 만나서 얘기해 봐야지, 내주에 내가 해줄게(사직서 낼게)”라고 하자 유 전 본부장은 “오늘 해야 됩니다. 오늘 아니면 사장님이나 저나 어느 누구 다 박살납니다”라고 거듭 사직서 제출을 압박했다.

황 전 사장은 전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도시개발공사 지휘부는 나 아닌가. 근데 나를 그만두라고 할 지휘부는 어디겠나”라면서 ‘(사퇴 압박 지휘부로) 이재명 당시 시장을 말하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세계일보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이 지난 24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전 본부장의 발언이 실제 이 후보의 지시를 의미하는지, 단순히 사퇴를 거부하는 황 전 사장을 압박하기 위해 지어낸 말인지는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유 전 본부장은 녹취록에서 황 전 사장이 “(나의 사퇴를) 당신에게 떠다미는 거냐”라고 묻자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과 정 전 실장이) 그러고 있다. 그러니까 양쪽 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결국 황 전 사장은 임기(3년)가 절반가량 남았고 결격 사유도 없었는데 2015년 3월 사직했다. 이후 유동규 당시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이 사장 직무대리를 맡아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했다. 이를 두고 유 전 본부장이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이견을 보였던 황 전 사장을 몰아내고 화천대유 등 민간사업자들에게 막대한 이익을 몰아주는 구조로 사업을 설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황 전 사장이 제출한 녹취록과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유한기·유동규 전 본부장, 정 전 실장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수사 상황에 따라 이 후보까지 조사 대상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후보는 전날 경기지사 퇴임 기자회견 이후 “황 전 사장은 우리가 모셔온 분이고, 유한기 전 본부장 추천으로 들어온 외부인사”라면서 “그만둔다며 인사를 하러 왔을 때 ‘왜 그만두나’ 하고 생각했다”며 자신과 무관함을 밝혔다. 자신의 측근인 정 전 실장의 관여 의혹에도 “전혀 사실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전 실장 본인도 ‘사실무근으로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일보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 간담회에서 김은혜 의원이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과 황무성 전 사장의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이 후보의 주장과 달리 황 전 사장 사퇴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환경부 블랙리스트’사건처럼 이 후보가 직권남용 혐의를 받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