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선호 사생활 논란

“김선호 전 여친, 3주간 남자 3명과 놀아나”…유튜버 이진호 폭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사진)의 사생활을 폭로한 전 연인 A씨가 전 남편과 결혼 기간 중 바람을 피웠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 ‘김선호 전 여친 충격 실체.. 녹취록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이진호는 A씨의 전 남편이라고 주장하는 B씨가 과거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밝힌 내용을 공개했다.

B씨는 “(아내와 이혼소송 이후) 따로 지내다가 집에 가보니 CCTV가 설치돼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CCTV의 하드를 확인해보니 3주 사이에 3명의 남자가 집에 들어오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집에서 소파에서 다 다른 남자와 그 짓거리를 하더라”라고 부연했다,

계속해서 “내가 조사를 해봤더니, 두 명은 호스트바 애고, 하나는 스폰 아저씨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결혼 전에도 스폰이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또 “이름 대면 알 수도 있다”면서 “그러니까 되게 더러운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에 이진호는 “제가 (김선호 논란 관련) 반전의 여지라고 했던 건 이 녹취록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폭로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고 목소리 높였다.

나아가 “누군가를 무너뜨리려면, 자신의 이름도 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디스패치는 이날 ‘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최근 불거진 김선호와 A씨 논란 관련 이들의 만남과 이별, 폭로 과정을 제보와 그들 지인의 주장을 바탕으로 구성해 보도했다.

매체는 김선호와 A씨는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나 지난해 3월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김선호는 A씨의 이혼 사실을 교제 시작 후 알게됐고 고민했지만 연인 관계를 이어갔으며, A씨의 거짓말로 지난해 7월 이별했지만 다시 교제했다고 디스패치는 밝혔다.

또 해당 보도는 A씨가 임신 사실을 알렸을 때 김선호가 축복할 일이라며 울지말라고 달래줬으며 낙태 수술을 할 동안에는 미역국 재료를 사러 다녔다며 김선호 지인의 말을 빌려 전했다.

김선호가 자신의 부모에게 A씨를 소개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A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K 배우’와 교제했다며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후 K배우로 김선호가 지목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에 김선호는 지난 20일 소속사를 통해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모든 분들께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