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도체 부족 심각"...스마트폰 재고 수준 4개월째 마이너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반기 삼성·애플 신제품 출시로 수요 늘었지만 공급 부족 '심각'

(지디넷코리아=이나리 기자)반도체 수급난의 장기화로 스마트폰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심화되고 있다. 하반기 삼성전자와 애플의 신제품을 출시로 스마트폰 성수기에 들어섰지만, 제조사의 재고 상황 악화로 공급이 수월하지 못한 상황이다.

지디넷코리아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월별 스마트폰 출하 및 판매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재고 수준이 마이너스로 돌아서기 시작했고, 8월에는 마이너스 천만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월과 10월에도 삼성과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업체들의 재고 수준은 더욱 경감되며 저점을 기록 중인 것으로 조사된다.

스마트폰 재고 수준 지표는 누계 출하량에서 누계 판매량을 감한 수치를 뜻한다.

지디넷코리아

2021년 1월-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재고 수준 지표 (자료=카운터포인트)



삼성전자의 경우 일부 재고를 유지해 나가며 적어도 8월까지는 공급 대응상 큰 이슈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된다. 그러나 8월 말 출시된 갤럭시Z플립 3가 예상을 크게 뛰어넘는 큰 인기를 끌며 판매량이 늘면서 현재 제품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다.

9월말 출시된 애플의 아이폰13 시리즈 역시 본토 미국을 비롯해 글로벌 수요 강세를 보이면서 공급이 늦어지고 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최근 주요 스마트폰 업체들의 재고 수준이 저점을 나타내고 있는 만큼,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 광군절 등 올 연말 쇼핑 시즌에는 예년과 같은 큰 폭의 스마트폰 할인 프로모션은 찾아보기 어려워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전력반도체(PMIC), 디스플레이구동칩(DDI)등 주요 부품 공급난이 단기내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부품 확보와 원가 관리에 능한 스마트폰 업체들이 이러한 위기 속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나리 기자(narilee@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