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fn스트리트] 고무로 마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나루히토 일왕의 조카 마코 공주가 26일 일본 도쿄에 있는 왕실 소유의 아카사카 어용지를 떠나며 이버지 후미히토 왕세제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마코 공주는 평민 고무로 케이와 결혼식 없이 혼인해 미국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한다.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왕실 가계도를 보면 2019년 퇴임한 제125대 아키히토와 미치코 상왕 부부와 두 아들을 중심으로 짜여져 있다. 126대 나루히토와 마사코 일왕 부부는 슬하에 아이코 공주만 두고 있어서 왕위 계승서열 1위는 남동생 후미히토 왕세제에게 돌아갔다. 2위는 기코 왕세제비와의 사이에 둔 세 자녀 중 아들 히사히토이다. 큰딸 마코와 둘째딸 가코는 계승서열에서 빠져 있다. 일왕가의 계승은 영국처럼 남성우선 장자승계 제도가 아니라, 부계 남성으로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일본 왕실에서 여성은 '새장 속의 새'에 가깝다. 선망의 대상인 유럽왕실의 자유분방한 사생활과는 거리가 멀다. 미치코 상왕후는 언론으로부터 일왕의 아내로 적합하지 않다는 비판을 받자 일시적으로 목소리를 잃은 적이 있다. 마사코 왕후도 후계자 아들을 낳지 못해 우울증에 시달렸다.

26일 대학 동기 고무로 케이와 결혼한 마코도 마찬가지다. 왕족 여성이 평민 남자와 결혼하면 평민이 되도록 왕실전범에서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거꾸로 왕족 남성은 평민 여성과 결혼해도 신분을 유지한다. 왕실로 시집오는 여성은 친정 족보에서 삭제된다. 성 없이 직위로만 불린다.

마코는 남편의 성을 따라 '고무로 마코'가 됐다. 결혼 반대 여론이 거세자 왕실을 떠나는 왕족에게 주어지는 일시금 15억원을 받지 않았다. 여성 왕족 결혼식, 작별 의식도 생략했다. 마코는 2017년 약혼 이후 자신과 남편, 왕실을 향한 비방에 시달리면서 외상후 스트레스(PTSD) 진단을 받을 정도였다.

그녀는 여권 및 비자 수속이 끝나는 11월 중 미국으로 떠난다. 고무로는 먼저 미국 뉴욕으로 돌아가 법률사무소에서 일할 계획이다. 미국 뉴욕주 변호사시험에 응시한 고무로는 합격자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일왕의 큰조카, 차기 일왕의 큰딸 혹은 큰누나라는 신분의 굴레를 훌훌 털고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간 고무로 마코의 행복을 빈다.

joo@fnnews.com 노주석 논설실장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