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 "범인·몸통 다 나왔다"…야 "공수처 정권충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 "범인·몸통 다 나왔다"…야 "공수처 정권충견"

[앵커]

민주당은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동결을 고리로 몸통이 다 나왔다고 공세를 폈습니다.

국민의힘은 손준성 검사 영장 기각에 대해 공수처가 억지 수사를 했다고 맞받았습니다.

장보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 실체가 뇌물죄로 밝혀지고 있다"고 야당을 겨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