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적 母 박혜란 작가 "자녀 교육서로 떼돈, 아들들 배 아파해"(유퀴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여성학자 겸 작가 박혜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2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수확의 계절'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박혜란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혜란 작가는 "저는 박혜란이라고 한다. 여성학자라는 이름으로 많이 불렸는데 요즘은 그냥 이적 엄마에다가 작가 이렇게 불리고 있는 그냥 할머니다"라며 소개했다.

유재석은 "'유퀴즈' 섭외 이후 가족 단톡방이 굉장히 활성화가 됐다고 하더라"라며 물었고, 박혜란 작가는 "아이들이 이 프로그램을 좋아하는 것 같아서 단톡방에 올렸다. '여러분 의견을 수렴합니다'라고 했다. 다들 빼놓지 않는 프로니까 나가시면 재밌을 것 같고 부담 별로 없을 거예요. 워낙 재밌게 두 분이 말씀하시니까 어머니는 웃기만 하시면 된다'라고 하더라"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자녀 교육서를 어떻게 쓰시게 된 거냐"라며 질문했고, 박혜란 작가는 "막내가 대학에 들어갔을 때 '노하우를 책으로 써보지 않겠느냐'라는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았다. 사실은 그전부터 '너무 애들을 공부, 공부하니까 여유를 가지고 품을 넓게 가지고 세상을 보고 애들도 공부 하나에만 집중 시키지 말자'라는 뜻을 모아서 강연을 많이 다녔다"라며 설명했다.

박혜란 작가는 "좋은 이야기라고 하면서도 안 먹히더라. 한국 현실은 그게 아니다. 아이들한테도 그러지 않냐. 뭐 하고 싶다고 하면 '대학 들어간 다음에'라고. 그 당시에 학업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아이들도 생기니까"라며 덧붙였다.

박혜란 작가는 "'우리 제발 아이들을 좀 자유롭게 키우자' 이러다가 제가 아이 셋이 어디를 들어갔다 이러니까 '그렇게 키워도 될 수 있구나' 이런 생각들이 강해진 것 같다"라며 밝혔다.

유재석은 "당시 아드님 세 분이 반대했다더라"라며 궁금해했고, 박혜란 작가는 "'어머니가 언제 저희들을 키우셨습니까'라고 했다. '우리가 알아서 자랐지 키운 게 아니다'라고 하더라. '내가 언제 너희들을 키웠다고 쓴다고 했냐. 믿었더니 자랐다는 거다'라고 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책 한 권으로 베스트셀러가 됐다더라"라며 말했고, 박혜란 작가는 "남편이 조그맣게 뭘 하다가 엎어졌다. 굉장히 어려워졌는데 그때 이적이 데뷔를 했다. 어린 마음에도 '제가 가장이 되어드릴까요?' 그렇게 이야기를 하더라"라며 회상했다.

박혜란 작가는 "'아니야. 이제부터는 내가 가장의 역할을 하겠다'라고 했다. 그때 책을 썼다. 동시에 일어나더라. 세상에는 끝이라고 생각했을 때가 시작이 일어나는 거 같다. 그 책을 써서 돈이 엄청나게 들어오니까 애들이 보면 배가 아픈 거다. 돈을 하나도 안 들여서 키웠는데 엄마가 자기들 이야기 써서 떼돈을 벌었으니까"라며 고백했다.

유재석은 "작가님도 그러시고 남편분도 그러시고 세 아들이 다 서울대를 나왔다"라며 귀띔했고, 조세호는 "어디서 이야기하면 거짓말이라고 할 거 같다"라며 감탄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