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늦은 밤까지 노태우 빈소 찾는 정치권…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평가하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대권주자들 "업적 높이 평가"

이낙연 "중대한 과오, 북방정책 등도 평가해야"

아시아경제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차려진 첫날인 27일 밤 늦은 시간까지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들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도, 그의 업적과 과오를 둘러싼 각기 다른 입장을 드러냈다.

이날 강원에서 방송토론을 마친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오후 8시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의 빈소에서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조문을 마친 뒤 각각 빈소에 모인 다양한 정치권 인사들을 만나 악수를 하고 덕담을 나눴다.

이들은 모두 고인의 '업적(공)'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과오(과)'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대권주자 중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은 북방정책을 시행하면서 대북정책에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오게 한 그런 분"이라며 "재임 중에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한국 사회의 조직폭력배들을 전부 소탕하게 한 그런 업적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의 ‘과’에 대해서는 "고인에 대한 결례이기 때문에 말씀드리지 않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빈소를 찾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노 전 대통령에 대해 "협약에 의한 민주화 역사의 물줄기를 (만든), 민주화의 한 참여자였다는 것으로 평가해야 할 것 같고 최저임금제 도입, 노조 설립 등 복지와 노동 권리의 신장에도 큰 발전이 있던 시기"라며 ‘공’을 높게 평가했다. 또 주택 200만호 건설, 토지공개념 도입 등을 언급하며 "여러 정책 면에서 담대하고 역동적인 보수의 면모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과’에 대해서도 언급했지만, 상대적으로 말을 아꼈다. 원 전 지사는 "12.12 사태는 사법적, 역사적으로 평가 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조문을 마친 뒤 "우리나라 국방 외교를 개척하시고 재임 기간에 주택 200만호를 건설해서 우리 부동산 시장을 굉장히 오랫동안 안정 시킨 것도 그 정책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여러 가지 과도 있었지만 ‘모든 걸 용서해 달라’고 유언을 밝히셨고 자제 분들도 여러 차례 피해보신 국민들께 사과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에 그걸로 국민께서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마지막으로 조문을 마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미 말씀을 다 드려서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은 없다"며 "편안히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입장을 밝혔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 때와는 달리 다소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도 과와 그림자가 있고, 공과 밝은 면이 있다"며 "역사적으로 이미 평가가 다 나 있고, 우리 모두 그 평가에 대부분 국민들이 다 공감하고 동의한다"고 말했다. 다만 애도 기간임을 강조하며 "가급적이면 역사적 평가보다도 국가를 위해서 애쓰신 부분만 생각하면서 보내드리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라고 ‘과’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빈소에서 9일 남은 경선 소감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토론 때는 좀 열띤 경우도 있지만, 다 우리가 원팀으로 이렇게 즐겁게 가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원 전 지사와 유 전 의원은 "여기(빈소)에 와서 경선 이야기를 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답을 하지 않았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유족인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과 인사하고 있다. 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빈소에 등장한 오세훈 서울시장도 조문 후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모든 정치인들이 다 공과가 있지 않나"라면서 "많은 대한민국 발전 과정에서 의미 있는 역할을 많이 해주신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또 서울시에서도 28일 오전 9시부터 분향소를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후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도 빈소를 찾아 "한국 현대사를 온몸으로 겪으신 분"이라며, '국가장 결정'에 대해 "참으로 잘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여권 인사들도 노 전 대통령의 과오와 업적을 모두 언급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후 빈소를 찾은 후 "12.12 사태와 5.18 광주 항쟁은 중대한 과오였다"면서도 "과오와는 별도로 냉전 붕괴라는 시대 배경을 잘 살린 북방정책은 한국의 외교 지평을 넓혔고, 남북관계에 획기적인 진전(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또 "사과를 하고 5.18 유족들에게 용서를 구한 것은 그 나름대로 평가할 만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늦은 시간 빈소를 찾았다. 오는 30일까지 5일장으로 진행되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아 주관할 예정이다. 그는 조문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평가하고 역사에 기록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한 데 대해 "12.12 사태라던가, 5.18 광주 항쟁과 관련된 과오 자체를 씻거나 뒤엎을 순 없다"면서도 "고인이 국민에게 사과의 말을 남겼고 유족 측도 고인께서 진 여러 역사적 과오에 대해 수차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준 부분은 고려해야 한다는 게 우리들 판단의 근거였다"고 설명했다.

국가장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우리 현대사가 거쳐온 굴곡에 대해서 이것도 한 단계를 넘어가는 일이 아닐까, 그렇게 평가하면 어떨까 싶다"고 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