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요커들 ‘오징어 게임’ 韓마당 푹 빠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관광공사 뉴욕서 ‘오겜’놀이 대회

80여명 참가 달고나·딱지 등 체험

최종 우승자 한국행 항공권 지급

세계일보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서 ‘오징어 게임과 함께하는 뉴욕 속 한국여행’ 행사가 열려 시민들이 딱지치기를 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나오는 놀이로 승부를 겨루며 한국 문화를 배워보세요.”

26일(현지시간) 세계 경제·문화의 중심지인 미국 뉴욕 한복판에서 ‘오징어 게임과 함께하는 뉴욕 속 한국여행’ 행사가 열렸다. 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가 주최한 이 행사는 미국인 80여명이 참가했다. 세계 5대 박물관 중 하나인 뉴욕 메트로폴리탄 앞에서 집결한 이들은 오징어 게임의 등장인물들처럼 초록색 유니폼으로 갈아 입고 이 박물관 내 한국관, 주뉴욕 한국문화원, 맨해튼 32번가 코리아타운을 함께 둘러봤다.

이후 맨해튼의 실내 행사장 ‘스튜디오525’로 이동한 참가자들은 드라마에 등장하는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 ‘딱지치기’ 등 놀이를 서바이벌 게임 형태로 체험했다. 특히 극중의 게임 진행 요원을 연상케 하는 분홍색 복장의 인력을 배치해 참가자 및 관람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결승에 오른 최후의 2인은 딱지치기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최종 우승자 1명에게는 한국행 왕복 항공권이 상품으로 지급됐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