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실보상금 첫날부터 접속 지연...답답한 소상공인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손실을 보전해주기 위해 보상금 신청이 시작됐는데, 첫날부터 온라인 접속이 제대로 안 됐습니다.

신청자가 몰리면서 불통 사태가 빚어진 건데, 상당수 자영업자가 보상금을 신청하지 못했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점심 영업 준비로 바쁜 서울 마포구의 한 식당.

주인이 잠시 짬을 내 손실 보상금 신청을 시도합니다.

하지만 본인 확인 단계부터 먹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