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종원, 극찬했던 국밥집 새로운 육수 맛 혹평 "수돗물 냄새 나"(골목식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백종원이 극찬했던 콩나물 국밥집의 새로운 육수 맛을 혹평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7번째 골목인 '신철원' 골목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앞선 방송에서 콩나물 국밥집은 백종원, 김성주, 금새록으로부터 극찬을 받은 바 있다. 특히 백종원은 "손 델 것이 없다. 이 동네에 올 일이 있으면 이 가게는 꼭 들르고 싶다. 너무 맛있다"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콩나물 국밥만 팔기에 너무 불안했던 사장님도 백종원의 말에 콩나물 국밥 하나만 팔기로 결정을 하고, 대신에 육수를 더 맛있게 업그레이드 시켜보겠다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콩나물 국밥집 사장님은 한숨을 쉬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업그레이드 된 육수 맛을 기대하면서 가게로 향했다. 사장님은 마른오징어와 마른 홍합을 추가를 해서 만든 새로운 육수를 백종원에게 선보였다. 불안해하는 사장님의 모습에 백종원은 "기존 육수로 만든 국밥과, 새로 만든 육수의 국밥을 둘 다 달라. 뭔지 모르고 먹어보고 얘기를 해주겠다"며 블라인드 테스트를 해보겠다고 했다.

백종원은 "고객의 60%는 새로 만든 육수가 싫다고 할 것이다. 재료를 잘못 넣은 것이 있다. 좋은 말로는 사프란(향신료)의 향이 나고, 나쁘게 말하면 수돗물 냄새가 난다. 수돗물에서 소독제 향이 유독 많이 날 때가 있다. 그 맛이 육수에서 느껴진다"고 혹평을 내려 사장님을 놀라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수돗물 냄새가 나게 하는 재료를 찾아나섰다. 사장님은 육수에 들어가는 재료들을 줄줄이 말했고, 백종원은 "새우 때문에 이런 냄새가 날 수 있다. 볶아서 향이 좋아지는 재료가 있고, 볶으면 이상한 향이 나는 재료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이 상태라면 기존 육수로 만든 국밥이 낫다"고 평가했다.

그리고 김성주과 금새록을 호출했다. 김성주와 금새록도 백종원과 마찬가지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 김성주는 먹자마자 "(새로운 육수에서) 수돗물 냄새가 난다. 수돗물 향이 먹는 도중에 느껴지는 것이 아니고, 처음 먹자마자 난다. 기존 육수랑 확실히 차이가 있다"고 백종원의 말에 공감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