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냉장고에서 커플 증거 발견?··· 장민호, “세팅 왜 이렇게 했어” 당황 (‘뽕숭아학당’)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예슬 기자] '뽕숭아학당 : 인생학교’ 장민호가 냉장고에 진열된 음료 배열을 보고 당황했다.

27일 밤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 : 인생학교' 에서는 뽕멤버들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장민호는 어이없다는 듯 웃으며 “아침 6시에 냉장고를 뜯으러 왔다. 자고 있는데 와서 도둑 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뽕멤버들의 집을 기습방문해 냉장고 점검을 했다. 황윤성은 “진짜 그렇게 다 털어간다구요? 가뜩이나 없는 살림인데.. 교육청에서 약탈도 하냐”고 항의해 웃음을 안겼다.

OSEN

영탁은 “미리 알려줬으면 정리라도 했을텐데 정말 다 가지고 가서 걱정이 된다. 혹시 싹이 난게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황윤성은 “먹으면 죽을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멤버들의 냉장고 음식으로 요리를 할 셰프로 여경래, 박준우, 미카엘, 김소봉이 등장했다. 여경래는 “멤버들에게 쉽고 건강하고 맛있는 중식요리들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장민호 냉장고가 공개됐다. 그의 냉장고에는 천 원짜리가 붙어있었다. 장민호는 “배달 음식 현금으로 주고받을 때 잔돈 찾기 싫어서 붙여놨다”고 설명했다.

그의 냉장고는 깔끔 그 자체였다. 각종 소스와 음료가 주재료였다. 장민호의 냉장고에서 9개월 지난 파스타 소스가 발견됐다. 그는 “냉장고에 있으면 괜찮지 않냐”고 당당히 말했다.

OSEN

이어 유통기한 두 달 지난 케첩도 발견됐다. 팬들의 사랑이 담긴 각종 선물과 탄력 팩도 들어있었다. 이어 글라스 와인이 발견됐고 장민호는 “술을 즐기지 않는 편인데 잠을 별로 못자고 스케줄을 가야할 때 와인을 마시면 푹 잔다.”고 말했다.

붐은 장민호의 냉장고를 살펴보던 중 “선생님이 오해한 걸 수도 있는데 진열 형태가 전부 커플식이다”라고 말했다. 이찬원은 “누군가와 같이 먹을 수 있도록?”이라며 말을 보탰다. 장민호는 당황하며 “무슨 세팅을 이렇게 했냐”고 말했다.

그의 냉장고에는 요리 할 재료가 별로 없었다. 음료를 제외하고는 과일 몇가지와 채소, 한우 등심이 발견됐다. 장민호는 “원래 냉장고를 엄청 채우는 스타일인데 먹을 시간이 없어서 버리게 되더라. 그래서 음식 보다는 음료 위주로 채워놨다”고 설명했다.

/ys24@osen.co.kr
[사진] 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