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오 협력하자” 이재용 직접 제안에 모더나, 백신 생산 맡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모습. 국내에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한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한다. 이 과정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태스크포스(TF)를 지휘하면서 모더나 경영진을 설득한 것으로 업계에 알려졌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직후부터 모더나 백신의 위탁 생산 프로젝트를 챙겼다.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데 필요한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었다. 하지만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의 생산은 처음이란 점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바이오로직스·바이오에피스의 경영진으로 TF를 꾸렸다. 삼성전자 스마트공장팀이 참여해 ‘수율’(전체 생산품 중 합격 비율)을 끌어올리고 반도체 전문가가 이물질 검사를 맡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경영진은 유럽시험소 등을 찾아다니며 인허가 관련 절차를 단축했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모더나 백신 공급 계획은 당초 예정보다 두 달가량 앞당긴 것이다.

이 부회장은 지인을 통해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 등을 소개받았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모더나 경영진과 화상회의를 했다. 이 자리에선 바이오산업 전반으로 양측의 협력 관계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업계에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는 데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 부회장과 가까운 관계인 산타누 나라옌 어도비 회장은 화이자의 사외이사를 겸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나라옌 회장을 통해 화이자 최고경영진과 협상을 벌였다.

익명을 원한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행보는 단기적으로 백신 문제 해결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바이오 주권’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석방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역할론을 언급하는 등 이 부회장에 대한 사회적 기대감이 높아진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유족들은 감염병 극복을 위해 7000억원을 기부했다. 이 중 5000억원은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을 건립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2000억원은 국립감염병연구소의 최첨단 연구소 건축과 감염병 백신·치료제의 연구 개발 등에 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마스크·진단키트·주사기 공장 등에 전문가를 파견해 공정 최적화 등을 지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이 심해지자 삼성은 연수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삼성의료원 의료진을 파견하기도 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