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막 4연승' 양효진 "연습 경기 부진이 오히려 약이 됐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양효진이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현대건설-GS칼텍스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현대건설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건설이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GS칼텍스와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15-25, 25-21, 25-21, 25-23)로 승리했다. 이번 라운드 '최고 매치'로 꼽힌 경기라 더욱 값진 승리였다.

센터 양효진은 이날 블로킹 5점(유효블로킹 6개)과 서브 1점을 포함해 16득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다. 공격으로도 10점을 올렸는데 공격성공률은 55.6%에 달했다. 현대건설은 1세트 내내 끌려다녔지만 2세트부터 양효진의 중앙 공격이 뚫리면서 양쪽 날개 공격까지 살아났고 결국 개막 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양효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세트에서 완전히 열세였다. ‘이렇게 끝나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1세트 이후 보완점을 짚어내셨는지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셨다. 오늘은 코트 안팎의 선수들이 모두 잘한 날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블로킹 5개를 잡아내며 절정의 블로킹 감각을 과시했다. 양효진은 “(도쿄 올림픽) 대표팀에서 감을 잡았는데 귀국 후 몸을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느낌이 완전치 않았다”며 “그동안 다소 답답했는데 오늘 모마의 공격을 막아내면서 타이밍과 손 모양이 ‘딱 감이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왜 이제야 돌아온 건가 싶었다”면서 웃었다.
한국일보

양효진이 블로킹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다. KOVO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건설은 이날 승리로 개막 4연승을 질주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지난 시즌 최하위 팀의 완벽한 반전 모습이다. 양효진은 ‘팀의 4연승’에 대해 “지난해 많이 패해서 그런지 올해는 매 경기 절실하다는 생각이 더 크다”라며 “‘당연히 이긴다’ ‘몇 연승이다’보단 ‘오늘 경기만 꼭 이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더 강하다”라고 말했다.

지난 8월 코보컵 우승 직후 팀간 연습 경기에서 성적이 좋지 못했는데 이것이 오히려 약이 됐다고 한다. 양효진은 “코보컵에서 우승하고 솔직히 이후에도 팀 성적이 좋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이상하게 연습 경기는 제대로 풀리지 않았다”면서 “괜한 욕심을 부려서는 안되겠다. 지난해 꼴찌 팀이 너무 ‘붕 떴다’고 반성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처음부터 시작하자고 마음을 다잡았던 것이 지금 V리그 초반에 잘 풀리고 있는 원동력이 됐던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물론 우승이 목표다. 하지만 끝까지 자만은 금물이라는 게 양효진의 생각이다.
한국일보

야스민이 27일 장충 GS칼텍스전에서 공격하고 있다. 현대건설 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상승세를 논할 때 새 외국인 선수 야스민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양효진도 “세계적인 선수와 많이 겨뤄봤지만 파워만 따지면 (야스민은) 세계 탑클래스에 꼽힐 듯하다. 마음 먹고 때리면 못 받는다”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좋은 힘을 갖춘데다 현재 코치진에서 기량을 가다듬고 있다. 본인도 다양한 코스를 때리려고 노력하고 있어 앞으로 더 좋아질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양효진은 지난 시즌 블로킹 5위에 그쳤다. 양효진이 2010~11시즌부터 무려 10시즌 연속 블로킹 1위였던 터라, 팬들의 충격도 만만치 않았다. 하지만 올해도 타이틀 욕심을 내진 않겠다고 했다. 그는 “물론 1위는 기분 좋은 일이다. 또 항상 목표는 1위로 잡고 시즌을 시작한다”라며 “하지만 이젠 잘 안풀렸을 때 미련이나 아쉬움을 가지진 않으려 한다. 타이틀 욕심보단 내 할일 하자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