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라디오스타' 양희은 "컬래버하고 싶은 가수는 '다비이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스타' 양희은이 컬래버 하고 싶은 가수를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양희은, 김신영, 옥상달빛 김윤주, 오마이걸 지호와 함께하는 ‘K-고막 여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옥상달빛 김윤주는 남편 권정열과의 첫 만남에 "알고 지낸 지 오래됐는데 라디오에서 처음 만났다. 그때 각자 애인이 있었고, 너무 방송에서 여자친구 자랑을 많이 했었다"며 "초반에 홍대 허세가 많았다. '아메리카노' 음악을 들었을 때 '가사 되게 쉽게 쓴다'고 생각했다. 목소리가 조금 좋은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매력을 느끼게 된 이유로 "같이 공연을 하게 됐는데 공연 회의를 시작하면서 너무 달라졌던 게 시간 약속 너무 잘 지키고, 지금까지 본 사람 중 가장 성실하다. 아침에 눈 뜨자마자 작업실에 가서 아침에 귀가한다. 다른 취미 생활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편 권정열의 매력으로 "반적 매력이 컸다. 가사 쓰는 걸 보는데 쉽게 쓰는 게 아니었다고 생각한 게 가사 하나 쓰는 데 몇 개월도 걸리더라. 그런 모습에 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수많은 인맥 중에 도움 안 되는 사람이 있다고 들었다"며 물었고, 김신영은 "오빠는 아니고 친구다"며 "도움이 좀 안 된다. 왜냐하면 저희한테 곡을 주겠다고 해놓고 꼭 필요할 때 쏙 빠진다"고 밝혔다.

이에 김윤주는 "셀럽파이브를 좋아하는데 아직은 데면데면하다"며 "둘 다 낯을 많이 가려서 전화하면 그냥 '야 10cm 곡 줘'다. 대화가 전혀 되지 않는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 김신영은 "느낌이 오면 곡을 준다고 했는데 3년째 안 주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탄생한 곡으로 양희은은 "나이 서른에 제가 암에 걸렸을 때 제 레코드사가 아주 유명한 회사였다"며 "청계천 도매상에 '양희은 시한부 마지막 재고 정리'라고 써서 영업하고 있더라. 버스를 타고 지나가던 누가 그걸 보고 저한테 말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던 중 뉴욕에서 온 친구의 편지가 왔다. '봄비 맞아 목련이 떨어지고 있다'는 내용을 보고 그 밤에 일어나서 몇 십분 만에 그 곡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유세윤은 김윤주에 "남편에게 라이벌 의식을 느낀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그는 "라이벌이라고 하기엔 이제 저보다 너무 유명해져서 그런 시기는 좀 지났는데 결혼하고나서 '봄이 좋냐'가 되게 잘 됐다"밝혔다.

이어 "그때 제 주변에서 연락이 너무 많이 오더라. 답장을 보내는데 이 문자를 받는 게 점점 씁쓸하더라. 가족의 경사가 좋으면서도 계속 받으니까 지치더라. 가수로서 '나는 언제 이런 문자를 받을 수 있을까'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위 했다'고 자랑하는 성격도 아니다. 아무렇지 않게 집에 왔는데 저도 모르게 싸늘하게 말했다"며 "제가 생각해도 너무 옹졸하더라. 아침에 일어나서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오마이걸 지호는 올리비아 허시 닮은 꼴에 대해 "'정오의 희망곡'에 나갔다가 신영 언니가 '올리비아 핫세 닮은 꼴로 유명하시죠?'라고 했다"며 "제 팬 분이 영상으로 만들어 SNS에 올렸는데 댓글에 허시 본인이 댓글을 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기사를 보고 너무 잠이 안 오셨다. '어떡하냐 지호, 허언증이라고 하면'이라고 걱정했다"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을 들은 김신영은 "지호 어머니와 통화를 했다 '지호 잘 봐줘서 고마운데 핫세가 고소하진 않을까? 민망하네 딸 잘 낳아서'라며 좋아했다"고 덧붙였다.

양희은은 컬래버 해보고 싶은 가수로 '다비이모'를 선택했다. 그는 "당연히 다비 이모다. 나보다 7살 언니다. 같은 70대끼리"라고 말했다. 이에 김신영은 "다비이모 브로치가 하나있다. 그 브로치를 양희은 선생님이 줬다"며 "다비이모가 늦깎이 신인인데 첫 방송부터 브로치를 해서 든든하더라"고 덧붙였다.

김국진은 "다비이모와 컬래버하려면 댄스도 해야 하는데 괜찮냐"고 물었다. 이 말을 들은 양희은 "미뤄뒀던 도전 중 하나가 춤이었다. 최근에 시작한 게 줌바 댄스다"며 "우리는 골드줌바다. 11시 클래스는 미친듯이 흔든다면 2시 클래스는 점잖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